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보행노인 교통사고다발지역 7곳 달해
10~12월 사망사고 33% 집중… 경찰 비상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0.09. 15:37: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7개 도로가 보행노인 교통사고 빈발을 이유로 '사고다발지역'으로 분류됐다.

 9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에서 보행노인 교통사고가 같은 장소에서 3건 이상(사망 포함시 2건 이상) 발생한 사고다발지역은 총 7개소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제주시 이도1동 중앙로(5건) ▷제주시 한림수협 본점 부근(4건) ▷서귀포시 중문동우체국 부근(6건) ▷서귀포시 남원읍 태위로(5건·사망 2명) ▷서귀포시 중앙동우체국 부근(4건) ▷서귀포시 서귀포고등학교 정문 부근(3건) ▷서귀포시 동홍동 태평로(2건·사망 1명) 등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감귤 수확철(10월~12월) 새벽에 나가 저녁 무렵에 귀가하는 고령자 교통사고가 빈발할 것으로 예상,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전체 사망사고 33.5%가 10월~12월에 집중되기 때문이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지자체와 협업해 교통사고 취약지점에 가로등·투광기를 설치하는 '밝은 제주 만들기'를 추진하고 있고, 차량의 속도를 낮추기 위해 구간단속 장비도 확대·설치하고 있다"며 "배려하고 양보하는 운전문화가 정착돼 안전한 제주가 될 수 있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82명 가운데 보행자는 37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19명이 고령자였다.

사회 주요기사
창고로 사용되는 부설주차장 수두룩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