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PLS 강화됐는데 제주지역 검사 인력·시설 태부족
센터 4곳중 1곳은 전무…여력 안돼 도외 의뢰도
농기원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 신설·충원 추진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10.09. 15:39: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사의 특정사실과 없음. 한라일보DB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PLS)가 올해 1월부터 본격화되면서 관련 업무는 늘어났지만 제주지역 검사 인력은 태부족해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9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모든 농산물에 적용되는 농약 안전성 기준 강화와 검사 확대가 실시됐다. 농약 잔류성분 분석 검사 항목도 320종에서 340종으로 증가했다.

특히 가축분뇨 농경지 살포시 퇴·액비화 기준 설정 및 검사 의무화로 업무는 더욱 늘어나고 있다.

액비 부숙도 기준 설정 및 검사 의무화 시행은 지난 3월 25일부터 진행됐으며, 퇴비 부속도 검사 의무화는 내년 3월 25일부터 본격화된다.

그러나 이를 담당할 인력이나 시설이 부족한 상황이다. 심지어는 도내 검사 여력이 안돼 도외 분석 기관에 의뢰를 해야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의 현황을 살펴보면, 제주농업기술센터와 서부농업기술센터, 서귀포농업기술센터가 각각 지도사 1명·공무직 2명이 배치돼 토양검정과 액비 부숙도 검사 등을 시행하고 있다.

문제는 지도사 1명이 맡은 업무량이 토양검정 연간 최대 4000점, 액비 부숙도 검사 연간 최대 912건에 이르는 등 상당하다는 점이다.

또 센터별 검정 숙련도와 능력에 따라 검사 분석이 달라 센터간 결과 비교로 불신이 커져가고 있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이마저도 전무해 가장 열악하다.

이에 농기원은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 신설 등을 포함한 2020-2024 중기기본인력운용계획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

농기원은 현재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에 소재한 동부센터를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로 활용하고, 기존 동부센터를 구좌읍 세화리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존 3곳 센터의 분석 업무를 한 곳에서 일괄 처리하는 것이 목표이며, 본격 운영은 오는 2021년 1월로 내다보고 있다.

필요인력은 총 17명(지도관 1명·농촌지도사 10명·공무직 6명)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중 7명은 내부 인력으로 조정 가능하며 총 10명(지도관 1명·지도사 9명)을 충원할 계획이다.

농기원 관계자는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를 통해 농산물 안전 확보는 물론, 출하전 분석 지원을 통한 농업인 보호와 신뢰도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며 "조직 신설과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4·3사건 희생자·유족증 신청 1만명 돌파 [월드뉴스] FIFA 회장 “무관중·무중계 경기 실망”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