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유엔 사무총장 “내달 직원 월급도 못줄판”
체납 분담금 납부 촉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8일(현지시간) 유엔의 유동성 위기를 경고하며 회원국들에 밀린 분담금 납부를 촉구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유엔총회 제5 위원회에서 2020년 유엔예산안을 논의하며 유엔이 심각한 재정·유동성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번 달 10년 만의 가장 극심한 적자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우리는 평화유지군 유지를 위한 현금 보유가 고갈될 위기에, 또 다음 달 직원들의 보수를 지급하기에도 현금이 부족한 위기에 처해있다"며 "우리의 임무와 개혁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유엔은 이미 공석이 된 자리를 채우지 않거나 경비지출을 조정하는 등 긴축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이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것은 유엔 회원국들 가운데 일부가 분담금을 체납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유엔 회원국들을 향해 재정부담 의무를 적기에, 전액 납부해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한을 전체 193개 유엔 회원국에 발송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올해 유엔 예산에서 22%를 책임지고 있는 최대 분담국인 미국이 체납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美, 사드 재배치 없어… 지상병참선… “45개월간 장고… 든든한 제주 미래 위해 결심…
구자헌 "제주과학기술원 설립" 제주 신천지 신도 2000명 예상… 모두 전수조사
'어린이집 휴원' 돌봄공백 해소 '가족돌봄휴가'… 코로나19 지역확산방지 힘보태는 민간단체
코로나로 입원·격리 경우 생활지원비 지원 제주도 상세주소 기초조사 실시
제주 건설공사 품질시험 수수료 인상 제주총선 유권자 접촉 전통적 선거운동 전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