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벼랑 끝에서 건져올린 LG ‘가을야구’
채은성 동점포·페게로 쐐기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2사 2,3루 위기에서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키움 김혜성을 플라이 아웃시킨 뒤 포수 유강남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준PO 3차전 키움에 4-2 승리


벼랑 끝에 몰렸던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홈런 2방으로 기사회생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에서 채은성의 동점포와 카를로스 페게로의 쐐기포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4-2로 꺾었다.

이날 졌다면 시즌을 마칠 뻔했던 LG는 1승 2패를 거둬 시리즈를 4차전으로 몰고갔다.

선취점은 키움의 몫이었다. 키움 2번 타자 이정후는 1사 후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박병호 타석 때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의 폭투가 나오자 재빨리 2루를 팠다. 이어 박병호의 좌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키움은 2회에도 이지영, 김규민의 연속 안타로 2사 1, 2루를 만들고 서건창의 중전 안타로 2-0으로 앞섰다.

LG는 2회 말 한 점을 따라붙었다. 채은성, 유강남의 볼넷으로 잡은 2사 1, 2루에서 8번 타자 정주현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쳤다.

1-2인 4회에는 채은성이 키움 선발 이승호의 빠른 볼을 걷어 올려 솔로포를 터뜨려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하던 균형은 7회 말 깨졌다. 정주현이 키움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고 정주현은 3루에 안착했다. 곧바로 오지환이 중견수 쪽으로 희생플라이를 날려 정주현을 홈에 불러들였다.

3-2로 승리를 잡은 LG에 8회 포스트시즌 7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던 카를로스 페게로가 키움 김상수의 포크볼을 퍼 올려 비거리 135m짜리 아치를 그려 쐐기를 박았다.

선발 켈리가 공 115개로 6이닝을 2실점으로 호투한 뒤 송은범, 진해수, 정우영, 고우석 필승조가 차례로 등판해 키움의 추격을 저지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K' 김광현 27일 말린스전 선발 등판 KBL, 코로나19 확산 잔여 일정 '무관중 경기'
"강정호, 미계약자 베스트 라인업 7번 타자 3루… '18연승' 리버풀 리그우승 매직넘버 '4'
토론도 류현진 마케팅 전면에 내세웠다 '코로나19 확산' 프로축구 개막 무기한 연기
토론토 류현진 5일 간격 등판 준비 본격 시작 잘츠부르크 황희찬 정규리그 8호 도움
황의조 '최강' PSG 상대로 시즌 6호골 제주유나이티드 2020시즌 새 유니폼 공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