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 정체는 까불이?..강하늘, 까불이 메모 발견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0.10. 01:22: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극본 임상춘) 까불이로 흥식(이규성)이 의심을 받고 있다.



이날 황용식(강하늘)은 까불이 검거를 위한 자신만의 수사를 시작했다. 옹산 토박이라는 이점을 살려 동네 사람들에게 까불이에 관한 정보를 얻어 보고자 했다.



황용식은 동백과의 새벽시장 데이트를 마친 뒤 까멜리아까지 데려다줬다. 황용식은 까멜리아 안에서 뭔가 발견하고 얼굴이 굳어지더니 동백이 보지 못하도록 동백을 끌어안았다. 까멜리아 벽에 빨간 글씨로 까불이의 메모가 남겨져 있었다.



한편 앞서 ‘동백꽃 필 무렵’에는 까멜리아에 페인트칠을 해주는 용식(강하늘)의 등뒤에서 목장갑을 낀 의문의 남성이 포착된 바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용식의 친구인 흥식을 의심했다. 흥식이 용식에게 페인트를 가져다줬고, 직업이 철물점 수리공인 그가 목장갑을 거의 매장면마다 착용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흥식이는 향미가 까멜리아에 몰래 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때문에 낙서가 발견된 당일에 이를 지우려고 밤에 재방문을 했다는 추측도 가능해진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낭만닥터 김사부2' 양세종, 돌담병원 둘러보며… '불타는 청춘' 한정수, 안혜경과 무슨 인연?.."…
31번째 코로나 환자 방문한 신천지, 당분간 문 … 31번 확진자, 대구신천지교회-호텔 등 방문..택…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스위스 촬영 비… 기생충 표절 논란? CJ엔터테인먼트 "아는 바 없…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메이킹에서 확인된 치… 삼풍백화점 붕괴..25년만 카메라 앞에 선 이 사…
'안녕 드라큘라' 서연, 지일주 이별 회상 "언제… 이상아, 거식증 고백 "출산하고 살이 쪘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