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어업인 의료 지원사업 제주 '홀대'
수협'어업인 의료지원 사업', 일부 지역 집중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0.10. 15:35: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

수협에서 실시하는 '어업인 의료지원 사업'에서 제주가 소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수협에서 실시한 '어업인 의료지원 사업' 지역별 지원실적 비율을 살펴보면, 전북·강원·제주 지역이 차지하는 비율이 타 지역에 비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지원 사업에 투입된 금액 중 제주가 차지하는 비율을 보면, 2014년 7.2%, 2015년 5.7%, 2016년 1.1%, 2017년 1.5%, 2018년 8.3%로 매년 한 자리수에 머물렀다.

어업인 의료지원 사업은 도시와 어촌 간의 의료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수협이 시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어업인과 수협 조합원 중 고령자와 준고령자, 법정사회보장 대상자, 소득 8분위 이하 가구원을 대상으로 의료비와 의료봉사활동 등을 지원한다.

오영훈 의원은 "어업인의 건강을 보호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어업인 의료지원 사업은 취지가 훌륭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지역 편중이 심각해 사업 목적이 퇴색되고 있다"며, "전국 조합원에게 공헌한다는 수협의 본래 취지를 십분 살려, 지역 균등화가 수반된 환경에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에너지공사 태양광 RPS 고정가격 계약자로 … 문성혁 해수부 장관 "제주외항 사업 조속 추진"
원 지사 "클린 그린 빅뱅, 청정 제주로 거듭나… "농기계 부담없이 장기 임대 하세요"
투자유치로 제주산 우유 처리난 해소되나 제2공항 연속 토론회 개최… 올해 갈등 해소되…
'24억 투입' 제주시 구좌읍 스마트 마을로 만든… 제주도 상하수도 요금·급수정지 처분 유예
제주농업기술센터 '천연염색' 프로그램 교육생…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