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오페라인제주 창작오페라 '해녀' 주역 3명 선발
심미진·김민정·정호진 캐스팅… 11월 12일 콘서트 오페라 공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0.10. 18:09: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창작 오페라 '해녀'의 주요 배역이 정해졌다. 사단법인 오페라인제주(단장 오능희)는 지난 6일 공개 오디션을 열고 3명의 주역을 캐스팅했다.

이번 공개 오디션은 별도의 지원 자격을 두지 않고 젊은 예술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했다.

심사 결과 명자(메조소프라노) 역에 심미진(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 정숙(소프라노) 역에 김민정(서울대 성악과 졸업), 광열(바리톤) 역에 정호진(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 성악가가 뽑혔다. 미주(소프라노), 현석(테너) 역은 적임자가 나오지 않아 별도 캐스팅할 예정이다.

'해녀'는 11월 12일 제주아트센터에서 콘서트 오페라로 올려진다. 문의 064)748-7879.

문화 주요기사
제주 현기영 작가 은관문화훈장 받는다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30)섬의 우수-강…
모네·마티스·밀레 너머 제주 청년작가의 초상 제주 바람 자원 활용 빛으로 그림 그리기
제주국악협회 해녀 문화 담은 '이어도사나' 제주건축문화대상 준공건축물 '… 세거리집' 대상
제주 신화·오름 등에서 길어올린 콘텐츠 다 모여라 제주대 중앙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강연
제주살이 강산에가 노래하고 말하는 제주다움은? 제주에서 논하는 통일시대 지역문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