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국제학교 부채 늘고 정원 미달 심각"
JDC 자회사 부채 늘고 국제학교 3곳 정원미달 심각
이은권 의원 "국제학교 유치보다 정원 확보안 우선"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0.14. 10:53: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영어교육도시 전경.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운영하는 국제학교의 재정안정성을 위한 경영개선과 정원확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대전 중구)은 14일 국정감사 보도자료를 통해 "JDC가 현재 운영하고 있는 3곳의 국제학교의 정원도 못 채우면서 또다시 국제학교를 유치한다는 건 재정 낭비"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제학교 운영을 위해 설립된 JDC의 자회사인 제인스의 부채는 2017년 약 4198억원, 2018년 5526억원이다. 당기순손실은 2017년 169억원, 2018년 183억 원으로 나타났다.

국제학교의 적자는 국제학교 시설 건축 시 BLT 방식(Build-Lease-Transfer)으로 진행, 매년 BLT임대료 상환(연간 약 250억원)을 위한 높은 금융비용이 발생하는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제학교 3곳 모두 설립 이후 단 한 번도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이들 학교의 정원대비 현원현황을 보면 2019년 기준 NLCS는 88%, 브랭섬홀 아시아는 68% 세인트존스베리아카데미는 62%로 정원미달이 심각한 수준이었다.

이러한 가운데 문대림 JDC 이사장은 올해 3월 취임사에서 국제학교를 추가적으로 유치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 의원은 "제인스의 재정안정성 확보와, 국제학교의 경영개선이 시급해 보이는 상황에서 새로운 국제학교를 유치할 것이 아니라 정원확보방안이나 재무건전성을 위한 방안을 먼저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美, 사드 재배치 없어… 지상병참선… “45개월간 장고… 든든한 제주 미래 위해 결심…
구자헌 "제주과학기술원 설립" 제주 신천지 신도 2000명 예상… 모두 전수조사
'어린이집 휴원' 돌봄공백 해소 '가족돌봄휴가'… 코로나19 지역확산방지 힘보태는 민간단체
코로나로 입원·격리 경우 생활지원비 지원 제주도 상세주소 기초조사 실시
제주 건설공사 품질시험 수수료 인상 제주총선 유권자 접촉 전통적 선거운동 전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