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상하위 소득격차 전국서 3번째 커
상위 0.1%가 하위 10%보다 2449배 더 벌어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0.14. 17:18: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이 상위 0.1%와 하위 10%간 연소득 격차가 전국에서 세번째로 크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17년 귀속 종합소득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제주지역 상위 0.1%의 연소득은 25억4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35억6000만원)과 광주(31억8000만원), 강원(26억6000만원), 울산(25억8000만원)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높은 것이다. 상위 0.1%가 벌어들이는 연소득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지역은 전북(19억원)이었다. 이어 세종(19억1000만원), 전남(19억4000만원) 순으로 낮았다.

 상위 1% 소득을 따졌을 때도 제주지역은 비교적 상위권에 속했다.

상위 1% 연소득 순위에서는 서울이 9억10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부산(6억7000만원), 광주(6억6000만원), 경기(6억4000만원), 인천(6억3000만원)의 순이었다. 제주지역은 6억2000만원으로 전국에서 6번째로 높았다.

 그러나 하위 10%로 기준을 변경하면 제주지역 소득 순위는 밑바닥으로 추락했다.

 제주지역 하위 10%의 연소득은 100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부산과 광주를 비롯한 10개 지역이 130만원으로 공동 1위를 형성했고, 서울과 경기를 비롯한 5개 지역이 120만원, 세종이 110만원이었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은 상·하위간 소득 격차가 큰 지역으로 분류됐다. 상위 0.1%와 하위 10% 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서울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3056배에 달했다. 제주지역은 상위 0.1%소득이 하위 10% 소득보다 2449배 많아 둘간의 격차가 전국에서 세번째로 컸다. 서울에 이어 소득 격차가 큰 지역은 광주(2463배)였으며, 가장 작은 지역은 전남(1456배)이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도민 10명 중 절반 이상 '공동주택 거주' WE 호텔 제주 여름 프로모션 출시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내년 운항 준비 순조 신세계 제주 시내면세점 진출 잠정 연기
'재난지원금 약발' 제주 소상공인·전통시장 경… "제주흑돼지 경매가로 온라인서 직거래한다"
"제주항공 정신으로 위기 넘어 도전할 것" 2020년산 햇마늘 정부수매 조기 착수
휴가철 앞두고 고민에 빠진 제주관광 시멘트 공급 중단 사태… 협의점 찾지 못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