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ALCS 휴스턴, 양키스에 1패 후 2연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6. 08:59: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역투하는 휴스턴 우완 강속구 투수 게릿 콜.

미국프로야구(MLB)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에서 1패 후 2연승을 내달렸다.

 휴스턴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ALCS 3차전에서 솔로 홈런 2방을 앞세워 뉴욕 양키스를 4-1로 꺾었다.

 1차전에서 0-7로 완패한 휴스턴은 2차전에서 연장 11회에 터진 카를로스 코레아의 끝내기 홈런으로 3-2로 이겼다.

 이어 뉴욕으로 옮겨 치른 3차전에서 투타의 우위를 앞세워 승리를 보태 리그 우승과 월드시리즈 진출에 2승을 남겼다.

 강속구로 올가을을 지배하는 휴스턴 우완 선발 게릿 콜의 역투가 3경기째 이어졌다.

 콜은 양키스 타선을 맞아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안타 4개, 볼넷 5개를 허용했지만, 집중타를 맞지 않아 점수도 안 줬다.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 두 경기에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ERA)0.57, 탈삼진 25개라는 무시무시한 성적을 올린 콜은 ALCS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올해 포스트시즌(PS) 성적은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40, 탈삼진 32개로 막강하다.

 휴스턴은 1회 호세 알투베의 좌중월 솔로 홈런, 2회 조시 레딕의 우월 솔로 홈런에 힘입어 2-0으로 앞섰다.

 이어 7회 볼넷 2개와 안타로 엮은 1사 만루에서 양키스 구원 투수 잭 브리턴의 폭투와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보태고 승패를 갈랐다.

 양키스는 8회 글레이버 토레스의 홈런으로 영패를 면했다.

 양 팀의 4차전은 17일 오전 9시 8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승격 부담' K리그2 초반부터 경고 급증 연패를 연승으로 바꾼 제주Utd 박원재
홈코스 이소영 vs 삼다수 고진영 제주 빅매치 '2위 순항' LG 더그아웃 웃음꽃 만발
양현종 '코로나 파고' 넘어 MLB 갈 수 있을까 LG 이민호-삼성 원태인 2일 '영건' 리턴매치
'이적 후 2경기 연속 홈런' 이흥련 트레이드 효… 11일 PGA투어 매킬로이 임성재 출격
종료 2분 남기고 골… 제주 '신바람' 2연승 LG 20안타·13점 대폭발 6연속 위닝시리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