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중국시장 성공 모델 이젠 동남아도 노린다
스타상품 통합지원, 경제무역인 통상 네트워크 사업 확대 추진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16. 09:50: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중국 시장에서 호응을 얻은 성공 사업모델로 동남아 시장까지 겨냥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 스타상품 통합지원사업과 제주-중국 경제무역인 통상네트워크 사업 등 올해 시범 추진 과정에서 적극적인 참여와 실질적 수출 증가 등 성과로 이어진 사업들을 대상으로 내년에는 동남아까지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제주 스타상품 통합지원사업은 화장품, 식음료 등 2개 분야 ·6개 기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집중 마케팅을 실시해 작년대비 최고 700%에 이르는 매출 증가 효과를 거뒀다.

특히 해외 바이어의 지속적인 상담요구 등 제주 스타상품에 대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추가 성과까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주-중국 경제무역인 통상네트워크 사업은 기존 개별 사업자 중심의 해외바이어 발굴, 상담 등의 방식에서 벗어나 제주특별자치도가 중국 지방정부(산하 기업협회)와 직접 통상네트워크를 개설하고 상호교류 방문, 박람회 참가, 공동협력사업 추진 등의 방식으로 제주 기업의 해외통상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수출실적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올해 중국 다롄(5월), 난징시(9월)와 시범운영한 결과 호응을 얻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제주상품의 중국 시장내 오프라인 진출의 창구역할을 담당하는 제주상품 전용 전시판매장 구축사업 등 중국시장 특화모델도 동남아 시장에 확대할 방침이다.

손영준 제주특별자치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제주도의 통상 네트워크사업 확대를 위해 올 하반기 관련 예산을 반영하고 세부추진계획 등 후속 대책을 수립해 집중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특구로 지정 '제주 복지기준' 마련 위해 9개 분야 설정
지역경제 활성화·미래성장동력 확보 중점 투자 행안부 "제주개발공사 부품 국산화, 지방공기업 혁…
제주도의회 '인사·복무 관리' 엉터리 제주시 음식물쓰레기 분리배출 읍면지역 확대
찾아가는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제주 토론회 제주도 자치경찰단 수능 특별교통관리
"아시아 과학단지 리더들 제주에 모인다" 옛 제주지방기상청사 '혁신창업거점'으로 탈바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