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6. 15:19: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16일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 기자를 성희롱하는 패널 발언이 나온 것과 관련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저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다시 한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전날 '알릴레오 라이브'에 패널로 출연해 KBS 법조팀 여기자와 관련해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공동MC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 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묻자 장 기자는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고…"라고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해당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며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그만"이라며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지만 성희롱 논란은 확산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부 질병관리청 승격- 보건차관직제 신설 이해찬 "한명숙 유죄판결 의구심 많다"
민주, 회의 열리면 다음날 국회의원 출ㆍ결석 … 정부, 일본 수출규제 WTO 분쟁 해결 절차 재개
'한명숙 증언조작 의혹' 검찰 수사 가능성 있나 첫 의총 김종인 "사심 없으니 시비걸지 말라"
'장제원 아들' 래퍼 장용준 1심 집행유예 선고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1.4% 증가
'2022년 6월 시행' 1회용 컵 보증금은 얼마? 순경 공채 필기시험 한국사 '복수정답' 논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