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16일 행감서 문광위 이경용 위원장·이승아 의원 제기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0.16. 18:14: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질의하는 이승아 의원.

제주특별자치도가 발표하고 있는 내국인관광객 통계가 신뢰성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377회 임시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경용 위원장(무소속, 서귀포시 서홍·대륜동)과 이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오라동)이 이 문제를 도마위에 올렸다.

 월 관광객 수 산출때문에 정기적으로 관광통계방법 개선연구를 실시해 조사결과가 나왔지만 적용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들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내국인 관광객이 1308만명으로 전년대비 3.2% 감소했다고 발표했지만 개선연구를 통해 도출된 비율을 적용하면 1121만명으로 180여만명이 차이가 난다. 또 제주도가 올해 8월 기준 내국인 관광객이 1.2% 회복으로 발표했지만 2017년 적용치를 반영하면 오히려 0.2% 줄어들게 된다. 이에 관광업계 현장에서 내국인 관광객이 회복세라는 걸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가장 기본적인 관광객 기초통계부터 주먹구구로 통계방법 개선을 위한 조사를 한다고 하면서 조사주기, 적용연도, 조사기관, 예산도 다 제각각"이라며 "정기적 조사, 적정예산 편성, 적용년도 및 보완 등의 일관성이 유지돼야 통계의 신뢰성이 확보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광통계의 오류는 도 관광사업 전반에 의사결정의 오류, 경영위험도를 가중시킬 수 있기때문에 중요하다"며 "통계의 생산, 활용, 인식, 인력, 예산확보 등의 개선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달성 놓고 엇갈린 시각차 '6단계 제도개선' 제주특별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폭설 '속수무책' 대중교통… 올해는 달라지나 "어선화재사고 실종자 수색에 가용자원 최대 동원"
PC 2967대 OS 바꾼 제주도 행안부장관상 30억원 이상 주요 시설물 하자 발생 업체 입찰 제한
"제주4·3과 UN, 미국 문제를 다룬다" 43개 읍면동 주민자치위원 '한자리'
'제2공항 갈등 해소 특위' 추진 동력 약화되나 제주 축산농가 "똑바로 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