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는 처음 세계 1위 된 특별한 장소”
PGA ‘더 CJ컵’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서 오늘 개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6일 제주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더 CJ컵 @ 나인브릿지' 공식 기자회견에서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미국)가 참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 켑카·신인상 임성재 등 탑랭커 총출동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가 제주도와 인연에 의미를 부여했다.

켑카는 16일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한국에 다시 와 기쁘다"며 "이곳은 제가 작년에 우승하고 처음 세계 1위가 된 장소라 제 마음 속에 특별하게 남아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더 CJ컵에서 우승한 켑카는 이 대회가 끝난 뒤 처음 세계 랭킹 1위가 됐다.

2017년과 2018년 US오픈을 연달아 제패하며 2017-2018시즌을 화려하게 장식한 뒤 2018년 10월 더 CJ컵 정상에도 오르며 세계 랭킹 1위까지 접수했다.

켑카는 "더 CJ컵이 성공적으로 열리고 있다는 사실은 올해 이 대회 출전 선수 명단을 보면 알 수 있다"며 "앞으로 몇 년간 투어에서 인기 있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격려의 말도 전했다.

PGA 투어 통산 7승 가운데 메이저에서 4승, 월드골프챔피언십(WGC)에서 1승 등 큰 대회에 강한 면모를 보이는 켑카는 "제가 2014년부터 PGA 투어에서 뛰었기 때문에 아직 비메이저 대회와 비교해 메이저 대회에만 강하다고 보기는 이르다"면서도 "메이저 대회는 비메이저 대회보다 코스가 어렵고 한 번 실수의 대가가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 동생 체이스 켑카와 함께 출전하는 그는 "올해 타이틀을 방어할 자신이 있다"며 "작년처럼 바람을 잘 파악하며 코스 전략을 잘 짜보겠다"고 17일 1라운드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2017년 더 CJ컵 '초대 챔피언'이 된 저스틴 토머스(미국)도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2017년에만 5승을 거둔 그는 "좋은 추억이 많은 곳에 다시 와서 기쁘다"며 "더 CJ컵은 좋은 코스와 많은 갤러리, 훌륭한 음식 등 환상적인 대회"라고 덕담했다. 2018년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우승 소식이 없다가 1년 만인 올해 8월 BMW 챔피언십에서 다시 정상에 오른 그는 "시즌 마무리를 잘 한 것 같다"며 "그동안 노력한 부분이 결과로 나오는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2018년 이 대회 1라운드에서 임성재와 함께 경기했다는 그는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공의 탄도나 궤도 조절을 굉장히 잘하는데 제가 그런 부분이 약하기 때문에 질투가 날 정도였다"고 임성재를 칭찬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BO 복귀' 강정호 묵묵부답 입국 벤투호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북한과 홈경기 11…
LPGA투어 '맏언니' 지은희 첫날 공동 선두 프로야구 심판배정 '아빠 찬스' 막는다
프로야구 8월 퓨처스리그 로봇 심판 시범 도입 '또 5대5' KBO리그 순위싸움 '양극화'
'달라졌어요' 롯데 날개 없는 추락 '황희찬 83분' 잘츠부르크 리그 재개 첫 경기 완…
'KBO리그 복귀 추진' 강정호 5일 귀국 '국내 복귀' 김연경 오늘부터 협상 시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