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고순철의 바다, 오민수의 한라산… 서귀포예당서 개인전
고순철 작가 '…해를 품다'에 염생식물·해녀길 등 담아
오민수 작가 '산수유람…' 통해 한라산의 다양한 모습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0.18. 12:56: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순철의 '갯강활'

서귀포의 두 작가가 서귀포예술의전당 전시실에서 나란히 개인전을 이어간다. 이달 19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고순철 개인전과 오민수 개인전이다.

고순철 작가는 '풍고풍하(風高風下)-해(海)를 품다'란 제목을 단 여섯 번째 개인전에서 제주도내에 자생하는 염생식물을 화폭에 펼쳐놓는다. 거친 바닷바람을 견디며 척박하고 소금기 많은 개껏(바닷가)에서 특유의 생명력으로 살아가고 있는 그것들이 제주 해녀와 닮았다고 했다.

'갯길'도 담아냈다. 갯바위가 만들어내는 여러가지 형상이 있는 길로 해녀들이 물질하러 갈 때, 바릇잡이 나설 때 거쳐가거나 낚시꾼이나 올레 탐방객들이 오늘도 이용하는 곳이다.

오민수의 '산수유람-한라산'.

오민수 작가는 '산수유람-한라산'이란 이름으로 개인전을 준비했다. 한라산의 여러 모습을 화폭에 담아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문의 064)760-3341.

문화 주요기사
살아있는 제주 바당에 머문 마음의 풍경 홍익준씨 ‘수필과 비평’ 수필 신인상
제주신화 콘텐츠 스토리 공모 한민규씨 대상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61)각명비-…
제주 김만덕기념관 6월 18일부터 관람 가능 국립제주박물관 '기타 울림' 공연
제주 190석 '대극장'에 유료 초청공연 방식 고심 제주합창단 지휘자 선발 '무산'… 하반기 재공…
국립제주박물관 '태풍고백' 전시 해설·특강 제주 4월을 새겨온 문학… 70여 년 역사를 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