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행안부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 본격 추진
"내 손으로 통학로 안전지도가 만들어진다니 신기해요"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18. 14:46: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도민이 직접 참여하는 안전지도 만들기가 제주도와 행정안전부의 협업사업으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5월 행정안전부의 공모사업인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에 제주도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안전 인프라 설치지역 도출’이 과제로 선정돼 현재 수행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안전 인프라 설치지역 도출’과제는 제주시 소재 10개 초등학교의 초등학생과 교사들을 대상으로 안전 및 교통사고 경험과 관련된 의견을 데이터 형태로 수집해 분석하고, 이를 통해 통학로 안전지도 구축 및 학교 주변의 보행자 교통안전시설 최적화 방안을 도출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초등학교 설문조사를 통해 국민참여형 데이터를 구축하고 공공데이터와의 융·복합 분석을 수행하며, 제주도는 국민참여형데이터의 상시 수집이 가능한 위치기반 시스템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해 사업을 진행한다.

제주도는 2019년 10월부터 위치기반 상시 데이터 수집시스템인 '참여형 지도 기반 설문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해 상시 참여형 데이터 수집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수집은 학생들이 등하교 이동경로, 교통사고 지점, 무단횡단 충동유발지역, 기타 안전시설이 필요한 위치 등을 태블릿PC를 통해 표출된 지도에 직접 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교사와 학생들은 등하교 이동경로, 위험요소를 직접 표시하고, 그 결과가 바로 데이터로 구축되는 부분에 큰 흥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초등학교 6학년 교사는 “학생들이 지도에 직접 점을 찍고 선을 그리면서 설문을 수집하는 점에 흥미를 느끼며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며 "아이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자랐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설문을 계기로 아이들이 스스로 안전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도민 참여형 협업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면, 시민안전 분야는 물론 지역 내 사회문제 해결에도 시민 참여 빅데이터가 적극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식품가공시설 장비 현대화 사업 추진 제주개발공사 "아이디어로 혁신 속도 낸다"
축산물 생산·유통 영업자 대상 위생교육 재개 제주도, 사회적 농업 활성화사업 본격 운영
"지방의회와 지방행정의 소통의 장이 되길" '개원 4년' 제주한의학연구원 "한의약산업 인프…
'추경안 늑장' 제주도의회 임시회 개회 3일 연… 제주산 월동무와 양배추 자조금 사업 추진
제주도의회 코로나19 신속 대응 '의회혁신기획… 제주도농기원서귀포센터, 언택트 실시간 영상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