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50대 원장 구속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0.18. 20:36: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15일 제주시의 한 명상수련원에서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해당 수련원 원장 H(58)씨가 구속됐다.

 제주지방법원 양태경 영장전담부장판사는 18일 유기치사와 사체은닉 혐의를 받고 있는 H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발부 사유는 증거인멸과 도주가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H씨는 자신이 원장으로 있는 명상수련원에서 A(57·전남)씨가 사망한 것을 알면서도 이 사실을 감춘 혐의 등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8월 30일 해당 명상수련원에서 수련을 하겠다며 집을 나선 뒤 9월 1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한달 이상 연락이 닿질 않자 A씨의 부인은 지난 15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출동 결과 A씨는 명상수련원 모기장에서 부패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대해 H씨는 "A씨가 혼자 수련하다 사망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주서부경찰서는 지난 17일 H씨를 비롯, 수련원 관계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제주지검에서 H씨 외 2명은 범행에 가담했다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H씨에 대해서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검경 총선 앞두고 선거범죄 강력 대응 제주 비양도마저 도항선 갈등… 3일만에 운항 중단
부종휴와 꼬마탐험대 만장굴 탐사길 15일 첫 걷기 "동물테마파크 행정이 나서 사업 추진하라"
(주)부영주택 을지연습 유공 장관표창 뒤처지는 의료 수준…외면 받는 의료기관
"도의회, 읍명동자치 공론화 적극 나서야" 올해도 어려운 이웃사랑 실천 나선다
공사대금 부풀려 빼돌린 업자·주지 실형 제주 소각시설 업체 두 곳서 다이옥신 배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