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시도교육감협의회 "정시 확대, 학교 교육과정 파행 우려"
문 대통령 '정시 비중 상향' 언급에
시도교육감협, 성명 내고 우려 표명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10.23. 19:10: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시정연설을 통해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기존 교육부의 입장을 뒤집는 발언이라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3일 성명서를 내고 "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은 학교 교육과정의 파행을 부추기고 문제 풀이 중심의 수업을 낳았다"며 "정시비중을 상향하겠다는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교육부는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 이후 정시비율을 언급하는 것은 학교현장의 혼란만 가중시킬 것이라는 이유로 정시확대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수차례 강조해 왔다"며 "학생부종합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이 정착단계에 접어드는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때에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학생부와 입시 과정에 대한 공정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교육부는 학교교육의 정상화에 기반을 둔 대입제도 개선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교육주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교육 주요기사
IB 학교 선정 잡음… 교육당국 소통 능력 시험대 "제2공항 건설, 작은 학교 살리기 악영향 불보듯"
제주시 연·노형·오라·화북동 일부 통학구역 변경 제주- 中 하이난 스포츠로 우정 쌓는다
"국가장학금, 잊지 말고 꼭 신청하세요" 제주 11개 고교 대상 제주대 정시 설명회
IB 회장 제주교육청 IB 학교 표선고 방문 제주도서관 어린이 인형극 '설문대할망' 공연
멸종위기종 '붉은박쥐' 제주 자연의 품으로 제주에 모여 미래형 학교 교육 비전 모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