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커피전문점 63% 영업 3년 못버텨"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 과당경쟁속 개·폐업 되풀이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11.06. 17:57: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커피전문점 10곳 가운데 6~7곳은 개점 3년 만에 문을 닫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의 '커피전문점 현황 및 시장여건 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18) 문을 닫은 제주지역 커피전문점 비율은 62.8%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이어 세종(59.3%), 광주(58.6%), 인천(57.9%) 등의 순으로 실정이 유사하다. 서울(55.6%)과 경기(54.0%)도 높은 수준으로 전국적으로 커피전문점의 개·폐업이 되풀이 되고 있다.

관광객 수요가 많은 제주와 강원의 커피전문점의 최근 몇 년 새 크게 늘었지만 과당경쟁이 심화되고 있어 문제다. 제주시 해안도로 카페거리의 경우, 매장당 월 매출액이 작년보다 30%대 가량 크게 줄어 소득 감소로 이어졌다.

지난해 창업한 커피전문점은 1만4000개이며 이중 폐업한 곳도 9000곳이나 됐다. 특히 영업기간 3년을 채우지 못하고 폐업한 곳은 4574곳에 이른다.

적자인 커피전문점 비중은 11.0%였고, 이들 매장을 제외한 커피 전문점의 영업이익률은 19.3%로 음식점 17.5%에 비해 다소 높았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도내 커피전문점은 1856곳에 이른다.

경제 주요기사
신라스테이, 여름휴가 상품 '얼리 서머' 패키지… 제주 스타트업 컴짱 화장품 체험앱 출시
제주향토기업 오송팜(주) 글로벌강소기업 선정 면세점 휴업에 협력업체 직원들 "어쩌나"
제주은행 소상공인 온라인 마케팅 지원한다 농협 청원경찰 이승택씨 보이스피싱 사고 예방…
'작년 첫 시행' 제주 농업인 월급제 농가들 외… 내수부양책 영향 中企 경기전망 '상승'
제주도민 10명 중 절반 이상 '공동주택 거주' WE 호텔 제주 여름 프로모션 출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