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관공서도 유튜브로 통(通)해 보자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11.0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검색창에 '유튜브'라고 기입하고 키워드를 찾아봤다. 'Youtube란, 매일 비디오 조회수 1억을 기록하는 세계 최대의 동영상 사이트'라고 한다. 매일 같이 1억회 재생이 된다는 의미이니, 대한민국 국민 1명이 하루 2번씩 시청하는 셈이다.

최근 공무원의 일상을 '솔직'과 '센스'로 담은 충주시 공식 유튜브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충주시 김 주무관이 혼자서 변변치 않는 촬영장비를 이용해 촌스럽고 투박하게 B급 감성으로 만들었지만 누적 조회수 500만, 구독자 6만명, 전국 지자체 중 서울시에 이어 2번째라고 한다.

충(주시)TV 인기비결을 묻자 "시정홍보가 목적인 경우에 아무리 재미있게 만들려고 해도 시청자의 흥미를 끄는 데는 한계가 있지만, 누리꾼 눈높이에 맞춰 가볍고 유쾌하게 만드는 것이 통한다"라고 했다.

제주시에서도 미디어 환경변화에 따른 시정홍보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유튜브 외에 블로그, 페이스북, 인터넷 뉴스 등의 SNS 홍보이다. 유튜브 제작 수준은 초보단계이고 인력 및 예산, 장비 등도 열악하다 보니 구독자 수도 900여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더구나 재미있게 동영상을 만들려고 하다보면 공무원의 특성상 구독자의 시선과 관심을 유지하면서 공공성과 공익성도 갖춘, 대외 인지도를 높이는 유튜브 콘텐츠 제작은 쉽지 않는 일이다. 하지만 제주시에서도 직원이 직접 크리에이터로 나서서 요즘 세대가 흥미로워하는 코드가 무엇인지 이해하고 꾸준히 콘텐츠를 만드는 작업을 계속해서 시도하고 있다.

앞으로 관공서가 유튜브로 통(通)하려면 꾸미거나 정형화된 이미지를 깨는 것이 급선무인 듯하다. 충주시 김 주무관의 1인 미디어처럼 자유롭게 홍보할 수 있는 판을 열어 주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본다. <오수원 제주시 공보실 보도팀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노미경의 문화광장] 또 다른 삶의 가치, 엔잡러! 워… [열린마당] 함께하는 노력으로 겨울철 화재예방 실…
[열린마당] 불법광고 없는 도시 만들기, 우리 모두… [열린마당] 쉽고 안전한 본인서명사실확인서
[김성은의 월요논단] 인도(印度)알기 4 : 없는 종교… [열린마당] 오등동 경로당의 아름다운 나눔
[열린마당] 일주일 그 이상의 가치 [열린마당] 11월의 제주, 더욱 안전해야 할 때
[강보배의 현장시선] ‘대화합시다. 동등하게’ [열린마당] 다같이 누리는 제주 관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