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문화재 보호구역서 무허가 말 사육 벌금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08. 13:54: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가지정문화재 보호구역에서 무허가 축사 등을 지어 제주마를 사육한 6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문화재보호법과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장모(61)씨에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장씨는 2016년 5월~2018년 5월 제주시에 있는 국가지정문화재 보호구역 토지 8694㎡에 마방 4칸과 철제봉 등의 시설을 무단으로 설치해 제주마 16마리를 사육한 혐의다. 문화재 보호구역에서 시설물을 설치하거나 동물을 사육하려면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박 부장판사는 "동종 전과가 없고 위반 상태를 해소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한라병원 '마취적정성 평가' 1등급 코로나19 상황 속 무더위가 더욱 힘겨운 사람들
서귀포 삼달포구 인근 해상서 모터보트 좌초 제주 세 번째 SFTS 환자 발생
"해군기지 반대 글 삭제 정당 판결 모순" 제주지역 올해 첫 온열환자 발생 건강관리 '주…
[단독]브루셀라 청정지역 제주 의심 소 발견 '… 제주서 외국인 폭행해 시력 잃게 한 50대 실형
제주서 괭생이모자반 피해 운항하던 어선 전복 4·3에 아버지 잃은 소년, 남은 가족 살리려 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