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제주감귤국제마라톤
여자 하프 1위 윤순남 세 번째 도전 끝에 거머쥔 우승 '영광'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1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윤순남(55·의정부 달리마) 선수가 감귤마라톤 3번째 도전 끝에 여자 하프코스 우승을 거머쥐었다.

 윤 선수는 10일 감귤마라톤 여자 하프코스에 출전, 1시간27분38초로 가장 먼저 골인했다. 2위보다도 10분 가까이 앞서는 압도적인 기록이다.

 윤 선수는 "2차례 감귤마라톤에 도전해 우승하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 드디어 1위를 달성해 기쁘다"며 "얼마전 강원도 춘천에서 경기를 뛰어서 풀코스가 아닌 하프코스로 전환한 것이 주효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탄한 코스에 날씨까지 춥지 않아 목표로 설정했던 기록을 비교적 쉽게 낼 수 있었다"며 "내년 대회에도 꼭 참가해 오늘과 같은 좋은 기록이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선수는 "다른 지역에서 열리는 마라톤 대회는 도심지를 달리는 재미가 있지만, 감귤마라톤은 바다와 오름, 야자수 등 제주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해지는 느낌을 받는다"며 "이 때문에 한 해를 마감하는 대회로는 항상 감귤마라톤으로 결정, 매년 제주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감귤국제마라톤 주요기사
감귤 익어가는 계절… 가을 안고 힘차게 달렸… 남자 풀코스 1위 마성민 "즐기려는 마음으로 마…
여자 풀코스 1위 홍서린 "대회 우승으로 자신감… 남자 하프 1위 日 우승자 무카이나카노 마사카…
여자 하프 1위 윤순남 세 번째 도전 끝에 거머… 클럽대항 1위 제주철인클럽 "하나되는 마음으…
중국인 관광객도 함께한 축제 “마라톤 사랑으로 20년간 우정 키웠죠”
마성민·홍서린 감귤마라톤 풀코스 남녀부 첫 … 제주감귤국제마라톤 '가을의 전설' 다시 썼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