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제주감귤국제마라톤
“마라톤 사랑으로 20년간 우정 키웠죠”
네 친구의 ‘마라톤 환갑여행’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11.1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왼쪽부터 우광호, 이윤희, 전차수, 김현우씨. 강희만기자

마라톤에 대한 각별한 사랑으로 우정을 이어온 이들이 있다. 20년간 마라톤을 함께해 온 우광호(62), 이윤희(62), 김현우(61), 전차수(61) 씨다. 이들이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한 횟수만 합쳐도 400회 이상. 제주감귤국제마라톤은 '마라톤 베테랑'인 네 친구를 한데 모이게 했다.

이들에게 제주감귤국제마라톤은 특별한 여행이 됐다. 지난해와 올해 차례로 환갑을 맞은 이들이 '마라톤 여행' 삼아 제주를 찾은 것. 지난 6월부터 제주에 근무하고 있는 우광호(탐라해상풍력발전(주) 대표이사) 씨의 제안이었다.

우 씨는 "환갑을 맞은 친구들과 오랜만에 함께 뛰면서 우정을 돈독히 하려 감귤마라톤대회에 참가하게 됐다"며 "제주로 부임해 오면서 아내와 같이 제주도민이 됐는데, 진정한 도민이 되는 중요한 이벤트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이들은 모두 풀코스를 뛰며 제주 자연 속에서 우정을 단단히 했다. 마라톤 사랑으로 제자와 함께 '진주시민마라톤대회'의 시작을 연 전차수(경상대학교 교수) 씨는 "20년 전에 첫 마라톤 풀코스를 제주에서 뛰었다. 3년만에 풀코스에 도전하는데, 혼자보다 친구들과 같이 뛰니 감회가 더 남다르다"고 했다.

이번 대회로 풀코스 237회 출전 기록을 쓴 이윤희(파워스포츠과학연구소 대표) 씨는 "2002년부터 매년 꾸준히 제주에서 열리는 200㎞ 마라톤대회에 참가하고 있어 제주가 고향처럼 느껴진다"며 웃었고, 2001년부터 '불우아동돕기 사랑의 달리기 행사'를 열며 기부를 함께하고 있는 김현우 씨도 "아름다운 제주에서 뛸 수 있다는 자체로 기분이 좋다"며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제주감귤국제마라톤 주요기사
감귤 익어가는 계절… 가을 안고 힘차게 달렸… 남자 풀코스 1위 마성민 "즐기려는 마음으로 마…
여자 풀코스 1위 홍서린 "대회 우승으로 자신감… 남자 하프 1위 日 우승자 무카이나카노 마사카…
여자 하프 1위 윤순남 세 번째 도전 끝에 거머… 클럽대항 1위 제주철인클럽 "하나되는 마음으…
중국인 관광객도 함께한 축제 “마라톤 사랑으로 20년간 우정 키웠죠”
마성민·홍서린 감귤마라톤 풀코스 남녀부 첫 … 제주감귤국제마라톤 '가을의 전설' 다시 썼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