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정소녀 "전 이제 소녀 아니고 할머니다"..나이는?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1.11. 09:32: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정소녀가 나이 66세에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11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는 '가족오락관' MC 출신 허참, 윤지영, 정소녀, 조영구, 오유경이 출연했다.



이날 정소녀는 자신을 '가족오락관' 2대 여자 MC라고 소개하며 "1980년대에 진행을 했으니 30여년이 지났다. 아직도 '가족오락관'을 기억해주시고 초대해주셔서 정말 좋다"고 말했다.



그는 "얼마나 손녀가 예쁜지 모른다. 전 이제 소녀 아니고 할머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남자 MC로 발탁된 허참에 대해 “정말 깜짝 놀랐다. 이렇게 잘생긴 분이 오실 줄 몰랐다”며 “당시 큰 도움을 준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에 허참도 "정소녀랑 같이 한다는 생각에 가슴이 두근거렸다. 그때 정소녀가 엄청 잘 나갔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을 이용식은 "당시 두 사람이 사이가 안 좋았다는 이야기가 있다"라고 말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그러자 허참은 "단순히 진행자끼리 티격태격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정소녀 또한 “한 번도 말다툼하거나 기분 상한 적 없었다. 서로 욕심을 내거나 멘트를 뺏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소녀는 1954년생으로 올해 나이 66세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이정현, 남편과 애교 넘치는 통화.."자기야, 잘 … 송해 나이, 건강 비결? "땀을 흘려서 노폐물을 …
양정화, 박원숙과 故 김자옥 찾아 회상.."공주… 홍자 "가수 된 계기? 박성훈 작곡가의 '가수 해…
정용진 부회장, 백종원 지원사격.."제가 한번 … 성인배우 출신 백세리 "내가 택한 직업, 결코 …
이태란, 남편 향한 남다른 사랑.."아직도 설레" '공유의 집' 김준수, "연예인 호칭 쑥스럽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청혼은 … 김민정, 남다른 자신감? "칠면조 먹게 해주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