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2공항 들어서면 성산 양어장·과수원 폐업"
녹색당 정책위원회 11일 보도자료 발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11. 10:33: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녹색당 정책위원회는 11일 보도자료를 발표하고 "제주 제2공항 건설 계획으로부터 성산 철새도래지를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무총리실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은 제2공항 건설 계획이 철새도래지 인접 등의 이유로 국내외 규정에 부합하지 않아 입지적 타당성이 매우 낮은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이는 한마디로 성산 입지가 부적합하니 새로운 공항입지에 대해 처음부터 다시 검토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2공항 입지가 성산으로 결정된 2015년 사전타당성 용역에서 철새도래지·조류충돌 위험은 환경성·안정성 평가 항목에서 누락됐다"며 "이에 대해 재조사 검토위원회에서도 타 후보지의 평가조작 의혹과 함께 성산을 예정지로 하기 위한 고의적인 부실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토교통부는 최근 조류충돌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이 마저도 스스로 만든 법규를 위반한 꼴"이라며 조류 및 야생생물 충돌위험감소에 관한 기준에 나온 '공항 표점에서 3㎞ 이내에는 조류보호구역·음식물쓰레기 처리장·과수원, 8㎞ 이내에는 조류보호구역·사냥금지구역·음식물쓰레기 처리장 등의 신규설치를 승인하지 않는다'는 기준을 설명했다. 공항이 설치되면 조류를 유인하는 성산 일대의 양어장이나 과수원이 문을 닫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한 "제2공항 운용시 기준에 따라 8~12명 이상의 조류퇴치 전담인원을 배치, 항공기 운항에 잠재적 위험 갖는 조류의 수를 감소시키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이로 인해 성산의 철새도래지 벨트는 결국 파괴될 운명에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제2공항 계획 백지화를 거듭 촉구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연락두절 제주 신천지 16명… "경찰이 찾는다" 과잉생산에 '소구형 양배추' 해답될까
"노는 땅에 나무 심어드립니다" 제주 '청소년육성기금 장학금' 신청 접수
조동근 道해양수산국장 '홍조근정훈장' 코로나 여파로 제주 외국인 체류기간 '연장'
중앙·한마음병원 '국민안심병원' 추가 신청 제주서 마스크 매점·매석 30대 중국인 적발
제주 신천지 유증상자 8명 추가 확인 미래통합당,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