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조국, 부인 추가기소에 "명예회복하겠다"
"조만간 검찰 조사받을 것…국민 여러분께 송구" 거듭 사과
법무장관 사퇴 후 28일 만에 페이스북 통해 공식 입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1. 17:38: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은 11일 검찰이 부인인정경심(57·구속) 동양대 교수에 대해 14개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하자 "저의 명예가 회복되고자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정 교수의 추가 기소 사실이 알려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내가 기소됐다"며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지난달 14일 법무부 장관직 사퇴 후 28일 만에 공식 입장을 냈다.

 조 전 장관은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며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하여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해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며 "개인적으로는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 모두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라고 거듭 사과했다.

 조 전 장관은 "장관 재직 시 가족 수사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며 외압이없었음을 강조했다.

 그는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 보려 하였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대상으로 전개되는 전방위적 수사 앞에서 가족의 안위를 챙기기 위하여 물러남을 택했다"며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 4+1 '지역구 250석·연동률 50%' 의견 접근 '쏘카' 이재웅 "지금 2019년 맞나" 정치권 비판
"우리가 150석 만들겠다" 변혁 창당 공식화 여야 4+1협의체, 내년 예산 1조원 이상 삭감
바른미래 당권파·유승민계·안철수계 '이합집…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수사 조국 소환 임박
성희롱·비하 등 '단톡방 뒷담화' 형사처벌 증… 한국당 거부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 후보 난립? 민주당 홍익표, '김기현 비리' 첩보문건 공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