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네이버, 언론사 전재료 내년 4월부터 폐지
광고 수익 지급으로 대체..기사 유료화도 가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2. 15:39: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네이버는 언론사에 뉴스 공급의 대가로 주는 전재료 제도를 전면 폐지하고 뉴스에서 발생하는 광고 수익 지급으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모바일 네이버의 '언론사 홈' 및 '기사 본문' 영역 광고 수익을 줬지만, 내년 4월부터는 '언론사 편집' 뉴스 영역과 'MY 뉴스'에서 발생하는 디스플레이 광고 수익도 언론사에 제공하기로 했다.

 '기사 본문 중간광고' 등 새로 도입할 광고도 포함된다.

 이중 '언론사 홈'과 '기사 중간 광고', '기사 하단 광고'는 단가 책정이나 판매등 영업권을 언론사가 직접 갖는다.

 '언론사편집'과 'MY뉴스' 영역의 광고 수익은 구독자 수와 충성도를 반영한 광고 수익 배분 공식에 따라 각 언론사에 배분된다. 외부 연구진이 개발한 이 공식은 그 구성과 가중치가 공개됐다.

 네이버는 개편된 제도를 운용해보고 언론사 수익이 지난 8분기 평균 수익보다 줄어들면 3년 동안은 별도 재원을 통해 이를 보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내년 상반기 내 뉴스 통합관리시스템인 '스마트 미디어 스튜디오'를 도입해 콘텐츠 형식과 소통 방식을 자유롭게 결정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언론사마다 차별화된 뉴스 페이지를 구성할 수 있고,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활용한 기사 유료화 등도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역할은 궁극적으로 언론사와 이용자가 잘만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언론사와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기술적인 도구와 데이터를 제공하는 파트너이자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3당 예산안 합의 불발.. 민주 '4+1협의체' 가… '파란만장'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법원 '삼바 증거인멸' 삼성 부사장 3명 "유죄" 문희상·이해찬·심재철 DJ 내란음모사건 '감방…
하태경의 설레발?.."안철수 신당 12월 합류 사실… 경찰 "검찰 사망 수사관 영장 기각 자기모순" …
여야3당, 예산안 내일 처리 합의 '김건모 성폭행' 피해 여성 검찰에 고소장
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5선 심재철 당선 첫 출근 추미애 "윤 총장과는 모르는 사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