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뉴스2
[노화방지] 뇌경색 전조증상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면 큰일날 수 있어…종합건강검진 받아보자
최윤주 기자
입력 : 2019. 11.12. 17:19: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출처=픽사베이)

체 내 질환에 감염되면 초기증세가 일어난다.

체내에서도, 뇌는 신경을 주관하기 때문에 뇌와 관련해 이상이 생길 경우 심각한 전조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암을 빼고 한국인의 사망원인 상위권을 차지하는 질환은 바로 심뇌혈관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매 해마다 뇌졸중 환자는 늘고 있다.

사망율이 높은 암도 위험하지만 뇌경색 역시 대한민국 국민 3대 사망이유로 꼽히고 각종 암을 빼고 전체 질환 중 사망 이유 1위에 이름을 올린 위험한 질환이다.

보통 환자들은 뇌경색을 날씨가 쌀쌀할 때 조심하곤 하지만, 따뜻할 때도 예외는 없어서 뇌졸중 전조증상을 파악해 재빠른 치료와 예방이 중요하다.

또한 뇌경색은 뇌졸중의 하위 분류로 뇌에 있는 혈관이 막혀 그 쪽의 뇌 부분이 속된 말로 '죽었다'고 할 수 있는 병을 말한다.

뇌의 영양혈관이 완전히 폐색되거나 강력한 협착이 일어나 혈액순환이 안되면 그 쪽의 뇌 일부분의 조직이 융해된다.

이에 관해 주요 심뇌혈관질환의 발병원인과 증상, 예방법도 숙지하자.보통 뇌경색은 뇌출혈과 뇌경색으로 나뉜다.

그 중 뇌경색은 뇌졸중 80%를 차지한다.

이러한 뇌졸중의 가장 대표적인 원인은 바로 동맥경화가 가장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다.이 동맥경화의 원인은 당뇨나 고혈압 등 성인병들 때문에 혈관에 지방이 쌓여 막히거나 좁아져 원활한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것이다.

이 밖에도 뇌경색 역시 부정맥에 의해 주로 심장에서 생긴 혈전이 뇌로 옮겨가면서 우리 몸의 뇌혈관을 막아 나타나는 현상이다.뇌졸중 초기증상에는 두통부터 시작된다.

이 같은 증상은 탄력을 잃은 혈관으로 혈류가 원활하지 않아 잠깐 머리에 혈액이 부족해 생긴다.

또는 언어장애, 편측마비, 의식장애, 시각장애, 감각 이상 등도 있다.

이런 증상들은 빨리 낫기도 하지만 갑작스러운 뇌경색에 걸릴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났다 없어져도 병원에 신속히 방문해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

이런 증상이 있는데도 그냥 두면 초창기 나타나는 증세보다 더 악화된 증세를 불러올 수 있다.

몸 한 쪽에서 감각이 사라지거나 마비가 시작되고, 심한 두통이 찾아오면서 의식을 갑자기 잃을 수 있고 최악의 경우 사망 할 수 있어서 뭔가 두통의 강도가 큰 고통으로 나타난다면 지체말고 병원을 방문하자.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뇌졸중 예방은, 위험요인의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당뇨, 비만, 고혈압 등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과 고령자, 뇌졸중 가족력이 있는 혈관질환 고위험군의 경우 식습관을 비롯한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먼저 고혈압이 있다면 고혈압 약을 꾸준히 복용해 평소 혈압관리를 잘 해야한다.

당뇨병도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어 당뇨 환자들은 혈당 조절을 철저히 하고 현미, 브로콜리, 우엉 등의 식품을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더불어, 건강검진으로 뇌 질환을 일으키는 요소들을 알아봐야한다.

이슈뉴스2 주요기사
11월 27일, 코스피 상장사 금호전기 현재 3,600원… 코스닥 상장사 액트 현재 4,400원대 주가 기록
11월 27일, 코스닥 상장사 팜스토리 현재 1,015원… [27일 국내 증시 분석] 코스닥 상장사 덕산하이…
[27일 증시 분석] 코스피 상장사 LS 현재 44,000원… [27일 증시 분석] 코스피 상장사 씨에스윈드 현…
[27일 국내 증권 분석] 코스닥 상장사 라온시큐… 11월 27일, 코스피 상장사 한섬 현재 32,350원대 …
11월 27일, 코스피 상장사 후성 현재 8,120원대 주… 11월 27일, 코스닥 상장사 솔브레인 현재 72,400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