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이틀에 1명 꼴 극단적 선택
지난해 사고 사망자 중 47% 스스로 목숨 끊어
전국보다 15% 높아 교통사고 사망도 높은 비중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15. 12:41: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사고로 숨진 도민 중 절반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2018 제주사고손상 사망자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도민 사망자는 3912명으로 하루 평균 10.7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과 견줘 4.6%(174명) 증가한 것이다.

사망 원인별로 살펴보면 각종 암 등 '악성신생물'에 의한 사망자가 전체의 27.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순환기질환(18.7%) ▷호흡기질환(12.1%) ▷사고 손상 사망(10.7%) 순이었다.

이중 사고 손상으로 인한 도민 사망률이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했다. 지난해 사고 손상 도민 조사망률(인구 10만명당 사망률)은 64.3명으로 전국 평균 54.7명보다 17.0%(9.6명)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311명(73.7%), 여성 111명(26.3%)으로 남성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특히 사고로 숨진 사망자 중 약 절반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나 문제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지난해 사고손상 도민 사망자 422명 중 201명(47.6%)이 극단적 선택에 의한 사망자로 이틀에 한 명꼴로 스스로 세상을 등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과 비교하면 극단적 선택에 의한 제주지역 사망률은 30.6명으로 전국 평균(26.6명)보다 15.0% 높았다.

뿐만 아니라 교통사고 등 운수 관련 조사망률도 제주(14.3명)가 전국 평균(5.2명)보다 57.1% 높았고 추락 등 낙상(5.5명)과 익사(2.7명)로 인한 사망도 전국 평균보다 각각 5.7%와 145.4%씩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정병도 소방안전본부장은 "사고 손상 사망 원인 중 자살과 교통사고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라며 "도민 중심의 안전 문화 확산과 수준 높은 안전 의식 정착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가연, 1000명에게 가입지원금 50만원 쏜다 인플루엔자 주의보… 제주 학교도 긴장
"제주 산림에 외래종 확산… 서식지 관리 시급"… "진로직업 경험으로 나아갈 길 찾아요"
제주한라병원 3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 "4·3 당시 체포된 이유·장소 잘 몰라"
카지노 이전 대가 취업 청탁 혐의 공무원 무죄 미성년 친딸 수차례 성폭행 징역 5년
"연안습지 보호 위해 해안사구 보전해야" 다중이용시설 피난·방화시설 위반행위 집중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