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호텔 '등급' 결정 기준 강화된다
제주도, 전부 개정안 다음달 4일까지 행정예고
장애인 편의시설·청결상태·비상대처 기준 추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15. 15:06: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한라일보DB

내년부터 호텔의 등급을 결정하는 기준이 강화된다.

 제주도는 '호텔업 등급결정업무 위탁 및 등급결정에 관한 요령' 전부 개정을 위해 15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개정안에 대한 행정예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제주 방문객 1260만명 시대를 맞아 호텔 등급이 시설과 서비스 수준을 정확하게 알리는 지표가 될 수 있도록 사회 변화와 현실에 맞게 기준을 수정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1~2성급 호텔 평가기준에 장애인 편의시설 항목을 신설하고, 3~5성급 호텔에 대해서는 ▷장애인 편의시설 기준 강화 ▷객실·욕실·복도·계단·식음료업장 청결상태 배점강화 ▷종사원 비상 대처 매뉴얼 숙지 능력 항목 추가 등이다.

 이어 등급결정이 보류돼 재신청 및 이의신청이 있을 경우 불시평가 또는 암행평가요원 수를 2배로 늘리며, 잘못된 사실이 확인되면 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재평가할 수 있는 규정을 신설했다.

 또 4~5성급 호텔은 등급 유효기간(3년) 내 반드시 1회 이상 중간점검(암행평가)을 실시(1~3성은 불시평가)하고, 전통호텔업과 소형호텔업에 대해서는 등급평가단 구성 및 수수료 규정을 새로 만들었다. 기존 등급자문위원회의 명칭도 '등급결정심의위원회'로 변경한다.

 이번 개정안은 제주도 홈페이지 '도정뉴스-도정소식-입·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의견이 있을시 12월 4일까지 제주도 관광정책과로 제출하면된다. 이후 제주도는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최종안을 확정·고시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JDC, 첨단과기단지 10년 공공임대주택 청약마감 내년 국회의원 선거 향한 예비후보 본격 레이…
별빛누리공원, 우도지역 이동천문대 운영 제주시 기후변화 대응 '도시 바람길숲' 조성
제주시 공중화장실 LED 태양광등 설치 제주도 '전국 재난의료 종합훈련대회' 보건복…
제주4·3 세계기록유산 등재 "역사적 고유성이 … 제주도, 삼양교차로 정체구간 개선 완료
위축되는 건설경기 활성화 방안 나올까 JDC 제주탐방 청소년캠프 "흥미로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