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공지영 "이 사람이 선생인가" 진중권 원색 비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5. 15:21: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소설가 공지영이 14일 지인인 진중권 동양대 교수를 다시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진 교수가 전날 서울대 강연을 통해 조국 전 장관 자녀가 동양대에서 인턴을 했다는 주장이 사실이 아닌 듯하다고 털어놓은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진 교수는 강연에서 조 전 장관 자녀가 자신의 강의도 듣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공지영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 교수에 대해 "다 떠나서 자기 강의 들었으면 조국 아들도 자기 학생 아닐까? 이 사람이 선생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솔직히 진 교수와 조국 장관님 부부 오랜 친구로 아는데, 두 분의 심적 충격이 더 걱정된다"면서 "내 친구가 나도 아니고 내 아들을 공개적으로 비하했다면…"이라고 주장했다.

 공지영은 조 전 장관을 둘러싼 각종 비위 혐의가 터져 나올 때부터 '조국 지킴이'를 자임해왔다. 이른바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인사라도 조 전 장관을 비판할 경우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하며 반격했다.

 앞서 그는 조 장관과 친구 사이로 알려진 진 교수가 조 장관에 비판적 견해를 보이자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고 비난했고, '나꼼수' 출신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서도 "언론계 윤석열 같다. 얼굴도 몸도"라며 외모를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금태섭 의원을 비롯한 여당 인사들도비판 대상에 올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문 대통령 직무수행 4개월만에 긍정률 앞서 검찰-경찰 '김기현 수사' 갈등 무엇을 달리 봤…
민주 "검찰 수사, 변태적·비상식적" 전면공세 경찰 "김기현 동생 비리사건 검찰 수사 무력화"
민주 "검찰 상궤 벗어났다 판단되면 특검" 노소영, 최태원 SK 회장 상대 재산분할 맞소송
민주당 선거법 처리 10일 이후로 연기 검토 靑 "'김기현 비리 첩보' 외부서 제보받았다"
검찰 '유재수 의혹' 청와대 비서실 압수수색 민주 '특검카드'로 검찰과 전면전 선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