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사려니숲 '12월 추천 국유림 명품 숲' 선정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12.06. 10:39: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눈 쌓인 사려니 숲길. 한라일보DB

제주 사려니숲이 산림청이 선정하는 '12월 추천 국유림 명품 숲'으로 추천됐다.

 사려니 숲은 2017년 산림청이 '보전·연구형 국유림 명품 숲'으로 지정·관리되고 있기도 하다.

 제주시 봉개동 절물오름 남쪽에서 물찻오름을 지나 서귀포시 남원읍 사려니오름까지 이어지는 15km의 숲길에서는 매년 5~6월 사이 '사려니숲길 걷기 체험'이 열린다.

 행사기간에는 자연휴식년제를 실시중인 물찻오름 탐방도 한시 개방되기도 한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한남연구시험림에 위치한 사려니오름의 명칭을 따 사려니숲길이라 부르고 있다. 사려니오름은 해발 524m의 북동쪽 방향으로 벌어진 말굽형 분화구를 가진 분석구이다. 사려니는 '살안이' 혹은 '솔안이'라고도 부르는데 여기에 쓰이는 '살' 혹은 '솔'은 '신성한 곳' 또는 '신령스러운 곳'이라는 뜻이다.

 1203ha 규모로 해발 300∼750m에 위치한 사려니 숲은 오름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평탄해 접근성이 좋고, 아름드리 삼나무 군락과 역사·문화자원이 있다.

 매년 2만명 이상의 탐방객이 찾으며, 차량을 이용하면 20분 이내에 제주 절물휴양림과 한라생태숲, 에코랜드, 제주 돌 문화 공원 등 주변 관광명소도 방문할 수 있다.

 특히 12월에는 눈 쌓인 삼나무와 길을 느낄 수 있어 봄철과는 또다른 매력을 맛볼 수 있다.

사려니숲 붉은오름 입구에는 지난해 산림청 지정 지역숲길센터(한라산둘레길 숲길센터)가 문을 열고 탐방안내소 역할을 하고 있다. 탐방 문의 숲길센터(064-784-4280)

주목e뉴스 주요기사
'태풍 피해' 제주시 애월읍 특별재난지역 선포 국민의힘 제주도당 장애인위 준비위원장에 고…
제주맥주 올해 상반기 140억원 투자 유치 테슬라 '소문난 잔치'에 국내 완성차업계 안도…
'공직선거법 기소' 원희룡 "정당한 직무수행" … 제주지역 예술인 대상 대관료 최대 70만원 지원
음주운전 의심 뺑소니 추정 사고 8명 중·경상 제주 지역화폐 발행 의회 심의·의결권 침해 논…
제주지방 오늘 오후 산지 비 날씨 제주 일부 게스트하우스 '꼼수 야간파티' 원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