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온주밀감 대체할 '미니향' 첫 생산
9일 조천읍 대흘리 농가서 평가회
당도 16.3브릭스에 산함량 0.68%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2.06. 12:43: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니향.

당도가 높고 크기가 작은 신품종 감귤 '미니향'이 처음으로 세상에 나온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은 오는 9일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농가에서 감귤연구소와 공동으로 새롭게 개발된 미니향 현장평가회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미니향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에서 기주밀감과 병감(폰깡)을 교배해 2017년 품종 출원된 것으로, 과실크기가 30~50g으로 작은 것이 특징이다. 성숙기는 11월 하순, 수확기는 1월까지 가능하며, 당도 16.3브릭스, 산함량 0.68%로 단맛이 강한 품종이다. 과실 크기가 작아 1~2㎏ 단위로 소포장 유통이 가능하다.

 아울러 미니향은 노지재배에서도 당도가 높고 궤양병이나 더뎅이병에 강해 온주밀감의 일부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기존 660㎡ 이상 기존 재배하던 품종을 미니향으로 갱신하고자 하는 농가가 있으면 묘목 공급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새로 육성되는 신품종 감귤 보금을 위해 재배 농가를 발굴,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연락두절 제주 신천지 16명… "경찰이 찾는다" 과잉생산에 '소구형 양배추' 해답될까
"노는 땅에 나무 심어드립니다" 제주 '청소년육성기금 장학금' 신청 접수
조동근 道해양수산국장 '홍조근정훈장' 코로나 여파로 제주 외국인 체류기간 '연장'
중앙·한마음병원 '국민안심병원' 추가 신청 제주서 마스크 매점·매석 30대 중국인 적발
제주 신천지 유증상자 8명 추가 확인 미래통합당,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