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양돈장 타 업종 전환시 자립기반 지원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12.09. 16:52: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양돈장 주변 유입 인구 확산에 따라 냄새저감 능력이 취약한 노약자 및 소규모 영세농을 대상으로 타 업종 전환 자립기반을 지원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양돈장 총 3개소에 8억원(우도·한경면)을 투입해 폐업 철거 후 농업용 창고, 공공버스 차고지 등으로 이용토록 했다. 내년에도 양돈장 폐업지원 사업을 추진해 타 업종전환 자립기반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양돈장 폐업지원은 폐업 희망신청농가에 대해 현장 확인 후 농림축산식품부 FTA 폐업지원제 사업시행지침을 준용해 보상금을 산출하고 폐업지원협의회 심의를 거쳐 선정하며, 대상농가는 돼지를 모두 출하해 농장 내 돼지가 한 마리도 남지 않아야 하고, 마지막 단계로 가축을 사육할 수 없도록 허가 받은 축산업 등록증과 가축분뇨 배출시설 사용허가증을 반납해야 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가축분뇨 냄새저감과 가축 방역 등 관리에 한계가 있는 고령의 영세농가가 운영하는 양돈장에 대해서 폐업을 유도하고 있다"며 "내년부터 가축분뇨처리 비용 등 지원으로 참여농가와 지역주민이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경실 "4·3특별법 개정을 1호 과제로" 무인민원발급기 등․초본 발급 제출기관만 선…
김영진 "우한폐렴 대비 검역 강화해야" 김효 "원희룡이 한국당 쪼그라뜨린 장본인"
제주서 작년 1624명 '조상 땅' 찾았다 범람에 속수무책 '협동교' 개축한다
제주산 식용곤충 산업 활성화 연구 용역 추진 제주시 소 브루셀라병- 결핵병 일제검사
마을별 1촌 1명품 브랜드 육성 지원 공개 모집 국가유공자 3600여세대 상수도 사용료 감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