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우리국민 91.8% 진보-보수 갈등 "크다"
문체부,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
'일자리·저출산 고령화·빈부격차'는 심각한 문제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2.09. 17:01: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국민 거의 대부분은 '진보-보수' 간 갈등과 경제 양극화문제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주)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5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 여론조사는 1996년 이래 2001년과 2006년, 2008년, 2013, 2016년에 이어 진행된 일곱 번째 이뤄진 조사다.

 우리 사회 주요 집단별로 갈등 중에서는 '진보와 보수' 간 갈등이 '크다'가 91.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2016년도 결과보다 14.5%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이어 갈등이 '크다'는 응답은 정규직-비정규직 85.3%, 대기업-중소기업 81.1%, 부유층-서민층 78.9%, 기업가-근로자 77.7% 등의 순서였으며, 남성-여성 간은 54.9%, 한국인-외국인 간은 49.7%로 조사됐다.

 경제적 양극화에 대해서도 '심각하다' 90.6%로 매우 높았다.

 "우리나라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가 무엇인가"를 물은 결과, '일자리(31.3%)'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이어 '저출산·고령화(22.9%)', '빈부격차(2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1순위 응답). 특히 청년층의 경우에는 일자리를 42.6%로 응답해 다른 연령층의 응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어느 정도 행복한가?"란 질문에 '행복하다'는 응답 비율은 63.6%였다. '행복'을 다차원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하는 일에 대한 가치'에 대해서 물어보니 68.3%가 '가치 있다'고 답변했다. '삶에서의 자유로운 선택'에 대해서는 63.7%가 '할 수 있다'고 응답해 '행복하다' 응답과 서로 호응하는 결과를 보여주어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와 자긍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행복의 반대 측면에서 부정적 감정을 보면, '종종 특별한 이유 없이 우울할 때가 있다' 24.4%, '종종 사소한 일에도 답답하거나 화가 난다' 23.9%, '종종 소외감을 느낀다' 18.8%, '종종 무시당하고 있다고 느낀다' 16.3%로 파악됐다.

 "가정의 경제수준이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해, '중산층 이하' 59.8%, '중산층' 34.6%, '중산층 이상' 5.7%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위 사람들의 생활수준이 나의 생활수준보다 어떠한가?"를 살펴본 결과, '대체로 내 생활수준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67.0%, '내 생활수준보다 높다고 할 수 있다' 19.7%, '내 생활수준보다 낮다고 볼 수 있다' 9.9%로 나타나 경제 수준에 대한 인식과 생활수준의 인식 간에는 다소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가 앞으로 어떤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가장 많은 응답자(41.1%)가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를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정치적으로 민주주의가 성숙한 나라' 23.8%,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 16.8%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우호적인 인식이 대폭 늘어난 반면 통일에 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높아져 복합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기존 결과와 비교해 볼 때 북한에 대해 '우호적 인식(50.8%,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대상 8.8%+ 힘을 합쳐야 할 협력 대상 42.0%)'은 2013년 44.4%, 2016년 40.6%에 비해 상당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통일의 시기에 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1.1%로 조사 이래 가장 높았다. '가급적 빨리해야 한다'는 응답은 2006년 28.0%였으나 지속적으로 낮아져 올해는 11.1%로 나타났다.

사회 주요기사
"갈등관리 전문기관 파견 주민 동의 없었다" '국제안전도시 롤 모델 제주' 만든다
설연휴 마지막 날 제주지역 호우에 강풍 제주 강풍특보 항공편 귀경 차질 예상
가족과 낚시 즐기던 어린이 물에 빠져 사망 제주지검 차장검사에 나병훈 인권감독관
미혼남녀 73.1%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하… 제주한라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 전 최종 점검
제주 비양도 도항선 새국면… 행정선 카드 초… 제주지방 설 연휴기간 내내 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