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우리국민 91.8% 진보-보수 갈등 "크다"
문체부,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
'일자리·저출산 고령화·빈부격차'는 심각한 문제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2.09. 17:01: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우리국민 거의 대부분은 '진보-보수' 간 갈등과 경제 양극화문제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주)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5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 여론조사는 1996년 이래 2001년과 2006년, 2008년, 2013, 2016년에 이어 진행된 일곱 번째 이뤄진 조사다.

 우리 사회 주요 집단별로 갈등 중에서는 '진보와 보수' 간 갈등이 '크다'가 91.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2016년도 결과보다 14.5%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이어 갈등이 '크다'는 응답은 정규직-비정규직 85.3%, 대기업-중소기업 81.1%, 부유층-서민층 78.9%, 기업가-근로자 77.7% 등의 순서였으며, 남성-여성 간은 54.9%, 한국인-외국인 간은 49.7%로 조사됐다.

 경제적 양극화에 대해서도 '심각하다' 90.6%로 매우 높았다.

 "우리나라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가 무엇인가"를 물은 결과, '일자리(31.3%)'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이어 '저출산·고령화(22.9%)', '빈부격차(2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1순위 응답). 특히 청년층의 경우에는 일자리를 42.6%로 응답해 다른 연령층의 응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어느 정도 행복한가?"란 질문에 '행복하다'는 응답 비율은 63.6%였다. '행복'을 다차원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하는 일에 대한 가치'에 대해서 물어보니 68.3%가 '가치 있다'고 답변했다. '삶에서의 자유로운 선택'에 대해서는 63.7%가 '할 수 있다'고 응답해 '행복하다' 응답과 서로 호응하는 결과를 보여주어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와 자긍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행복의 반대 측면에서 부정적 감정을 보면, '종종 특별한 이유 없이 우울할 때가 있다' 24.4%, '종종 사소한 일에도 답답하거나 화가 난다' 23.9%, '종종 소외감을 느낀다' 18.8%, '종종 무시당하고 있다고 느낀다' 16.3%로 파악됐다.

 "가정의 경제수준이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해, '중산층 이하' 59.8%, '중산층' 34.6%, '중산층 이상' 5.7%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위 사람들의 생활수준이 나의 생활수준보다 어떠한가?"를 살펴본 결과, '대체로 내 생활수준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67.0%, '내 생활수준보다 높다고 할 수 있다' 19.7%, '내 생활수준보다 낮다고 볼 수 있다' 9.9%로 나타나 경제 수준에 대한 인식과 생활수준의 인식 간에는 다소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가 앞으로 어떤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가장 많은 응답자(41.1%)가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를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정치적으로 민주주의가 성숙한 나라' 23.8%,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 16.8%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우호적인 인식이 대폭 늘어난 반면 통일에 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높아져 복합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기존 결과와 비교해 볼 때 북한에 대해 '우호적 인식(50.8%,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대상 8.8%+ 힘을 합쳐야 할 협력 대상 42.0%)'은 2013년 44.4%, 2016년 40.6%에 비해 상당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통일의 시기에 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1.1%로 조사 이래 가장 높았다. '가급적 빨리해야 한다'는 응답은 2006년 28.0%였으나 지속적으로 낮아져 올해는 11.1%로 나타났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기획/어린이를 도울 때 진정한 어른이 됩니다]…
원희룡 지사 피자 선물 받은 교육생, 과태료 폭… 원희룡 지사 탑승 관용차 막은 노동단체 간부 …
올 한가위 보름달 내달 1일 오후 6시 20분에 뜬… 무면허운전 추돌사고 내고 도주 20대 검거
독감백신 무료 접종 중단… 제주 일부 시민 헛… 서귀포 범섬 인근 해상 실종 스쿠버다이버 전…
"제주 택배 도선료문제 즉각 해결하라" 서귀포 범섬 인근 해상서 스쿠버다이버 3명 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