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U2 첫 내한공연에 제주 해녀 영상 등장
결성 43년 만 첫 공연… 김정숙 여사 공연 관람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2.09. 18:15: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록밴드 U2의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결성된 지 43년된 아일랜드 출신 록밴드 U2의 첫 내한 공연에서 제주 해녀의 영상이 무대를 꾸몄다.

지난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U2의 공연에서는 대형 화면에 제주 해녀를 비롯해 각 분야를 개척해온 우리나라 여성들의 얼굴이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연을 관람한 이들에 따르면, U2의 보컬인 '보노'가 '울트라 바이올렛(Ultra violet)'를 부를 때 대형 화면에 '히스토리(history)'라는 글귀가 나타났다가 '허스토리(Herstory)'로 바뀐 뒤 우리나라 신여성의 상징인 화가 나혜석, 한국 최초의 민간 여성 비행사 박경원, 올해 BBC 선정 '세계여성 100인'에 든 이수정 범죄심리학과 교수 등의 얼굴이 등장했다. 그리고 뒤이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 해녀들의 모습이 대미를 장식하듯 가장 오랜 분량으로 영상을 띄워 감동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에는 이날 공연을 관람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얼굴도 등장했다.

이 밴드의 리더이면서 인도주의 활동가로 활약 중인 보노는 이번 내한 계기에 우리 정부의 국제사회 질병 퇴치 기여에 대해 사의를 표하는 차원에서 대통령 예방을 청해 9일 오전에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접견도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전세계인들에게 알리고 있는 보노의 행보를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훌륭한 공연뿐만 아니라 공연 도중에 우리 남북 간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메시지를 내고, 특히 아직도 완전히 평등하다고 볼 수 없는 여성들을 위해서 '모두가 평등할 때까지는 아무도 평등한 것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내 주신 것에 대해서 아주 공감하면서도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경실 "4·3특별법 개정을 1호 과제로" 무인민원발급기 등․초본 발급 제출기관만 선…
김영진 "우한폐렴 대비 검역 강화해야" 김효 "원희룡이 한국당 쪼그라뜨린 장본인"
제주서 작년 1624명 '조상 땅' 찾았다 범람에 속수무책 '협동교' 개축한다
제주산 식용곤충 산업 활성화 연구 용역 추진 제주시 소 브루셀라병- 결핵병 일제검사
마을별 1촌 1명품 브랜드 육성 지원 공개 모집 국가유공자 3600여세대 상수도 사용료 감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