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행보 박차
9일 의원총회서 심재철 의원 당선
예산안 협의 복귀·필리버스터 철회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2.09. 18:31: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왼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5선의 심재철 의원이 선출됐다.

심 신임 원내대표는 9일 오전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강석호?김선동?유기준 의원을 제치고 원내 사령탑에 올랐다.

심 원내대표는 광주 출신으로 2000년 16대 총선을 시작으로 경기도 안양에서 5선을 했고 20대 국회 전반기에는 국회 부의장을 지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경선에서 당 내 어느 계파에도 속해 있지 않은 점을 강조하고, 원내대표로서 ?제대로 싸우겠다?고 밝혔다.

서울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그는 1980년대 민주화운동을 주도했던 인물 중 하나다. 국회의원을 지내면서도 현 정권 주요 인사들에 대한 비위 의혹을 여러차례 제기해 싸움꾼 이미지도 가지고 있다.

이날 심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등 원내 교섭단체와 회동을 갖고, 내년도 정부 예산안 처리에 협조하는 대신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은 보류하는 국회정상화 방안을 이끌어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이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는 철회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국회는 10일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경실 "4·3특별법 개정을 1호 과제로" 무인민원발급기 등․초본 발급 제출기관만 선…
김영진 "우한폐렴 대비 검역 강화해야" 김효 "원희룡이 한국당 쪼그라뜨린 장본인"
제주서 작년 1624명 '조상 땅' 찾았다 범람에 속수무책 '협동교' 개축한다
제주산 식용곤충 산업 활성화 연구 용역 추진 제주시 소 브루셀라병- 결핵병 일제검사
마을별 1촌 1명품 브랜드 육성 지원 공개 모집 국가유공자 3600여세대 상수도 사용료 감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