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찬 계절 서귀포 전시장서 만나는 맑고 투명한 봄꽃
김원구 초대전 12월말까지 하효동 버금갤러리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2.09. 18:55: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원구의 '자목련'.

겨울 전시장에 복사꽃이 피어났다. 서귀포시 하효동(753-1번지)에 자리잡은 갤러리 버금에서 진행되고 있는 김원구 초대전이다.

초대전은 지난 10월부터 시작되었는데 이즈음 갤러리를 찾으면 찬 계절 속에 따스한 봄 기운을 누릴 수 있다. 맑고 투명한 수채화로 그려낸 봄날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5월', '목련' 연작, '마음의 풍경' 연작, '자목련' , '복사꽃', '길 위에서' 연작 등이다. '휴식', '원로', '선배'처럼 수채화로 빚어낸 인물화도 눈길을 모은다.

고재선 버금갤러리 관장은 "일상의 풍경, 인물 등을 잘 표현한 작품들을 보노라면 보고 또 보아도 다시 보고 싶은 그리움이 솟아나게 하는 마음이 든다"고 했다. 전시는 이달 31일까지 계속된다.

김원구 작가는 제주도문화진흥원, 제주현대미술관 초대전 등을 가져왔다. 이번이 일곱번 째 개인전이다. 저지문화예술인마을 입주 작가로 한국수채화협회제주도지회장으로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빛의 벙커-반 고흐' 관람객 10만 돌파 현을생 위원장 "사반세기 제주국제관악제와 함…
제주꿈바당도서관 겨울방학 어린이 인권캠프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박물관·미술관 협업 …
경자년 새봄이 제주에서 비로소 깨어납니다 토요일엔 제주 한라도서관 인문학 콘서트
제주섬 품은 콘텐츠를 문화상품으로 최정주 제주도립미술관장 “제주비엔날레 등 …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박물관 속 갤러리' 대… [무대 & 미술] 1월 20~27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