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원APT 도시계획 심의 3번째 도전도 실패
13일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개최
폐도 시 얻는 수익의 '공공기여방안' 미흡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2.13. 19:17: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연동 제원아파트 재건축 사업이 도시계획심의 삼수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는 13일 제20차 회의를 열고 '제원아파트 재건축 사업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안)'에 대해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이날 도시계획위는 제원아파트를 관통하는 도로를 폐쇄(폐도)하면서 얻는 수익에 대한 구체적인 '공공기여방안'이 미흡하다고 판단했다.

 도시계획위원회 관계자는 "제원아파트 관통 도로를 폐쇄할 경우 발생하는 수익 중 공공기여 부문에 대한 투자할 비율을 정확히 산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향후 재건축 사업자가 공공기여에 대한 사업을 제시하면 도시계획위에서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 "재건축 사업자가 요구하는 폐도 문제는 형평성 측면에서 봤을 때 특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상응하는 공공기여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도시계획위는 구체적인 공공기여방안 사업 항목도 제시했다. 기존에 제출된 어린이공원 조성 및 주차공간 마련 외에 지역사회나 주민들에게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갖고 오라는 것이다.

 제원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앞서 지난 7월과 10월에도 재심의 결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1979년 준공된 제원아파트는 22개동 656세대로 제주 최초의 대규모 아파트이다. 이번 재건축 사업은 최고 15층, 14개동 752세대로 신축하는 것으로, 당초 874세대로 계획했지만 경관심의 과정에서 3차례 재심의 끝에 122세대를 줄여 통과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경실 "4·3특별법 개정을 1호 과제로" 무인민원발급기 등․초본 발급 제출기관만 선…
김영진 "우한폐렴 대비 검역 강화해야" 김효 "원희룡이 한국당 쪼그라뜨린 장본인"
제주서 작년 1624명 '조상 땅' 찾았다 범람에 속수무책 '협동교' 개축한다
제주산 식용곤충 산업 활성화 연구 용역 추진 제주시 소 브루셀라병- 결핵병 일제검사
마을별 1촌 1명품 브랜드 육성 지원 공개 모집 국가유공자 3600여세대 상수도 사용료 감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