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세번의 입장 번복' 보이지 않는 손 작용하나
제주개발공사 파업 전날 협상서 합의하고 뒤집어
노조 현 경영진 불신 제주도 협상 개입 의혹 제기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2.27. 15:36: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7일 제주시 첨단로 세미앙빌딩 A동 1층에서 만난 JPDC노조(좌)와 강경구 JPDC경영기획본부장. 송은범기자

제주도개발공사(JPDC) 파업을 막기 위한 마지막 노사 협상에서 사측이 3번이나 입장을 번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에서는 제주도정이 '보이지 않는 손'을 썼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7일 JPDC 등에 따르면 노사는 26일 오후 2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단체교섭을 벌였다. 하지만 양측은 밤샘 접촉에도 협약체결에 이르지 못했고, 결국 공사 창립 24년 만에 첫 총파업이라는 결과를 맞았다.

 이날 단체교섭에서는 3번의 합의점이 도출됐지만, 사측에서 모두 입장을 뒤집은 것으로 드러났다.

 첫 번째 합의는 사측에서 "단체협약 타결시 법령에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우려하니, 노조 측에서 '법령 위반 사항 확인시 조항을 삭제하는 문구를 넣는다'는 조건을 제시해 합의에 이르렀다. 이로써 파업 문제 해결을 코 앞에 뒀지만 사측은 돌연 체결을 거부했다.

 두 번째 합의는 사측에서 노조가 요구하는 '설·추석 상여금 120%'를 삭제하면 체결에 나서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노조가 해당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다시 한 번 타협점을 찾는 듯 했지만 이번에도 사측은 돌연 체결을 거부했다.

 마지막은 박원철(더불어민주당, 한림읍)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까지 나서 중재에 나섰다. 제시된 중재안은 '설·추석 상여금 120% 및 성과장려금 180% 삭제', '총인건비의 5.7%를 복리후생비로 지급'으로 합의에 이르렀다. 하지만 역시 JPDC 경영진은 체결을 앞두고 입장을 번복했다.

 이에 대해 허준석 JPDC노조위원장은 "경영진이 제주도정에서 작용하는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움직이는 것 같다"며 "오경수 사장의 사임설이 돌고 있지만, 새로운 경영진 마저도 제주도에서 파견하는 것이라면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 위원장은 "이번 사태를 촉발한 경영진에 대해서는 부당노동행위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며 오는 30일 오전 10시 제주시 조천읍 소재 삼다수공장에서 출정식, 1월 2일 제주도청 앞 집회 등의 투쟁 일정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강경구 JPDC 경영기획본부장은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단체교섭의 당사자는 노조위원장과 오경수 사장이 명백하다"면서도 "다만 예산편성 기준에 부합해야 하기 때문에 제주도와도 대화를 충분히 해야 한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강 본부장은 "앞으로 파업기간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지속적인 대화와 협의에 나서 문제를 해결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해외여행 못간 20~30대 제주로 몰린다 제주도의회 상임위 개편 공론화 촉각
양돈농가 외부·울타리 입출하대 설치해야   코로나19 심각단계 100일 제주관광객 217만명 줄…
괭생이모자반 선제적 대응 실패 처리난 비상 고태순 의원, 취약계층 방문방역 지원 조례 제…
제주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설치 근거 마련 추… 제주도, 유관기관 합동 교통사고 예방 강화
제주투자진흥지구 업종 확대… 투자 이행은 강… 동부지역 봄 재배 '소구 양배추' 새 소득작목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