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4·15 총선 여론조사-서귀포시] 민주당·현역 강세… 부동층 22.3% 변수
적합도 현역 위성곤 48% 우세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2.31. 21: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삼일 10.2%·강경필 9.1% 순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1위
자유한국당·무소속·정의당 순
47.2% “다른 인물” vs 41% “재선”

서귀포시 선거구는 내년 총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우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과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의 지지도 및 적합도가 나란히 압도적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다만 부동층도 22.3%로 파악돼 내년 총선의 가장 큰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국회의원 적합도=차기 서귀포시 국회의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48%의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김삼일 자유한국당 서귀포시당협위원장 10.2%, 무소속 강경필 변호사 9.1%, 무소속 이경용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장 5.9%, 김중식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부위원장 4.1%, 국민새정당 박예수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연대총회 부총회장 0.4% 순으로 조사됐다. '없음'은 13.2%, '모름·무응답'은 9.1%였다. 이는 지지하는 정당 후보가 없는 부동층(16.8%)보다 높은 22.3%여서 남은 기간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위성곤 의원이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적합도를 보였다. 20대(19세 포함) 42.9%, 30대 51.3%, 40대 65.8%, 50대 48.7%, 60대 이상 37.4%를 기록한 것이다. 지역별로도 위성곤 의원은 남원·성산읍·표선면 47.8%, 동홍·영천·효돈·송산·중앙·정방·천지동에서 50.9%, 예래·중문·대천·대륜·서홍동 47%, 대정읍·안덕면 46%로 모든 지역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지지정당별로는 위성곤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5.5%)과 바른미래당 지지층(55.6%), 정의당 지지층(55.1%), 민주평화당 지지층(53.5%), 무소속을 제외한 무당층(51.2%) 등에서 1위를 기록했다. 반면 김삼일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지지층(39.1%), 강경필 변호사는 무소속(32%), '기타 정당'(27.8%)에서 적합도가 가장 높았다.

원희룡 지사의 도정수행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 경우(34.6%)와 부정적으로 평가한 경우(63.8%) 모두에서 위성곤 의원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위성곤 의원이 농림축산업(35.5%), 자영업(53%), 사무직(56%), 노동직(57.9%), 가정주부(52.7%), 학생(57.6%) 등에서 가장 높은 적합도를 보였고, 강경필 변호사는 수산업(38.2%)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내년 총선에서 현직 국회의원 재선을 희망하냐'는 질문에서는 '다른 인물이 당선되길 원한다'는 응답이 47.2%로 '현직 재선을 희망한다'는 답변(41%)보다 6.2%p나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50.2%), 30대(53.7%), 60대 이상(51.8%)에서 절반 이상의 응답을 얻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68.7%가 현직 재선을 희망한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83.1%는 다른 인물이 당선되길 원한다고 답변해 정당간 큰 차이를 보였다.

▶정당 후보 지지도=서귀포시 선거구 유권자들에게 내년 총선에서 어떤 정당을 지지할 것인지 물은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41%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자유한국당 22.9%, 무소속 8.5%, 정의당 5.8%, 바른미래당 2.5%, 민주평화당 2.5% 순으로 나타났다.

원희룡 지사의 도정수행평가와 관련 정당별 지지도를 살펴보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 중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는 답변은 57.2%에 달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12.1%, 정의당 6.6%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대정읍·안덕면 45.1% 등 모든 지역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각각 22%, 23.3%, 19.6%, 28.6%로 뒤를 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라일보·제민일보·JIBS 등 도내 언론 3사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2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제주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52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체 표본 중 남자는 906명(59.3%), 여자는 621명(40.7%)이며, 지역별로는 제주시갑 선거구 511명(33.5%), 제주시을 선거구 506명(33.1%), 서귀포시 선거구 510명(33.4%)이다.

조사는 ▷21대 총선 현직 국회의원 재선 희망 여부 ▷국회의원 적합도 ▷정당후보 지지도 등의 내용이 담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유·무선(유선 50%, 무선 50%) 자동응답 및 전화면접조사 방법을 사용했다.

표본 추출은 2019년 11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가 적용됐다. 응답률은 5.2%(총 통화 2만9177명 중 1527명 응답 완료(제주시 갑 5%(총 통화 1만299명 중 511명 응답 완료), 제주시 을 4.8%(총 통화 1만443명 중 506명 응답), 서귀포시 6%(총 통화 8435명 중 510명 응답 완료))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제주시 갑 ±4.3%포인트, 제주시 을 4.4%포인트, 서귀포시 ±4.3%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4·3 제72주년 특집] (상)아직도 갈 길 먼 진… "4.3특별법 국회 처리 지연 누구 책임이냐" 공방
[월드뉴스] 中 우한, 코로나19 사망자 수 숨겼나 4·3특별법·국제자유도시 책임론 놓고 '설전'
"중국자본 누가 유치했나" 네탓공방 치열 예타면제 국가균형발전 사업에 지역 건설사 참…
임정은 "재산축소 의도 없어 다시신청할 것" 부상일 캠프 "더불어민주당 비열한 정치공세"
고대지 "임정은 후보 재산축소 이의신청 제기" 강경필 "위성곤 후보 선대위 명단, 진실 밝혀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