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강창일 총선 불출마 무주공산 제주시갑 '요동'
출마예정자만 11명 최대격전지 대혼전 양상
치열한 공천 경쟁 예고... 경선 구도 관심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1.12. 17:31: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2일 열린 의정보고회에서 강창일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종합] 4선인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국회의원이 오는 4·15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무주공산이 된 제주시갑 선거구가 크게 요동칠 전망이다.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제주시갑 선거구는 현재 11명의 출마예정자들이 난립하면서 대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포스트 강창일'을 노리는 당내 치열한 공천 경쟁이 점쳐지면서 공천 경선 구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창일 의원은 12일 제주한라대학교 한라아트홀에서 열린 '뚝심으로 일구어낸 16년간의 기록' 2020 의정보고회에서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정치를 그만두는 게 아니다. 더 큰 정치, 현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온 몸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21대 국회를 위한 불쏘시개가 되기 위한 불출마 선언임도 강조했다.

 강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따라 당내 공천 경쟁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찌감치 선거전에 뛰어든 박희수 전 도의회 의장과 출마 의사를 밝힌 박원철 도의원, 문윤택 제주국제대 교수 등 현재 3파전이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무소속으로 예비후보에 등록한 양길현 제주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4파전 가능성도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구자헌 제주시갑 당협위원장과 고경실 전 제주시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지지기반을 다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출마를 선언한 김영진 전 제주도관광협회장이 이번주 중 예비후보 등록과 입당을 준비하고 있어 본격적인 '3파전' 경쟁 구도가 형성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장성철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이 출마 준비를 하고 있으며, 정의당에서는 고병수 제주도당 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무소속으로는 김용철 공인회계사, 양길현 제주대 교수, 임효준 전 제주매일 부국장이 예비후보로 등록, 출사표를 던졌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연락두절 제주 신천지 16명… "경찰이 찾는다" 과잉생산에 '소구형 양배추' 해답될까
"노는 땅에 나무 심어드립니다" 제주 '청소년육성기금 장학금' 신청 접수
조동근 道해양수산국장 '홍조근정훈장' 코로나 여파로 제주 외국인 체류기간 '연장'
중앙·한마음병원 '국민안심병원' 추가 신청 제주서 마스크 매점·매석 30대 중국인 적발
제주 신천지 유증상자 8명 추가 확인 미래통합당,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