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서 발행 계간 '다층' 좋은 시·시조 특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1.14. 18:29: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서 나오는 계간문예 '다층' 겨울호(84호)가 '2019 올해의 좋은시(집)/ 시조(집)'를 특집으로 냈다.

이번 특집에는 올해의 좋은 시집 두 권과 올해의 좋은 시 10편을 선정해 실었다. 400여 명의 시인들에게 다수 추천된 순서라고 했다. 좋은 시집은 박혜림의 '오래 골목'과 최문자의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로 정해졌다. 좋은 시로 선정된 작품은 강순의 '귀를 씻었다' 등이 포함됐다. 좋은 시조집은 김정연의 '꿈틀'과 이승은의 '어머니, 윤정란'이 뽑혔다. 좋은 시조는 김보람의 '괜히 그린 얼굴' 등이 들어있다.

이번 호는 젊은 시인 7인선, 젊은 시조시인 3인선, 다층 소시집도 볼 수 있고 김효선 시인의 산문 '시로 떠나는 제주풍경' 마지막회도 담겼다. 1만원.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예술로 밥먹엉 살아보… [홍기표 박사와 함께하는 인문역사 강의] (1)제…
제주섬 금빛 선율 랜선 타고 퍼진다 그 생명들 제주 숲에 오래도록 깃들기를
미처 몰랐던 탐라 이야기 온라인으로 제주미술사 재정립 작고 작가 작품 확충
제주 사반세기 금빛 음악제 역사 한눈에 제주 자연유산마을 자연과 인생 이야기 담는다
제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 '아버지학교' 운영 BTS에게 배우는 철학… 제주 고교생 인문학교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