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서 발행 계간 '다층' 좋은 시·시조 특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1.14. 18:29: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나오는 계간문예 '다층' 겨울호(84호)가 '2019 올해의 좋은시(집)/ 시조(집)'를 특집으로 냈다.

이번 특집에는 올해의 좋은 시집 두 권과 올해의 좋은 시 10편을 선정해 실었다. 400여 명의 시인들에게 다수 추천된 순서라고 했다. 좋은 시집은 박혜림의 '오래 골목'과 최문자의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로 정해졌다. 좋은 시로 선정된 작품은 강순의 '귀를 씻었다' 등이 포함됐다. 좋은 시조집은 김정연의 '꿈틀'과 이승은의 '어머니, 윤정란'이 뽑혔다. 좋은 시조는 김보람의 '괜히 그린 얼굴' 등이 들어있다.

이번 호는 젊은 시인 7인선, 젊은 시조시인 3인선, 다층 소시집도 볼 수 있고 김효선 시인의 산문 '시로 떠나는 제주풍경' 마지막회도 담겼다. 1만원.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예술재단 차기 이사장 선발 절차 진행… 제주여중 오케스트라 졸업생 협연 정기연주회
제주 잃어버린 마을 큰터왓… 비극 없었다면 … 제주문화예술지원사업 1차 공모 83건 증가
제주 '빛의 벙커-반 고흐' 관람객 10만 돌파 현을생 위원장 "사반세기 제주국제관악제와 함…
제주꿈바당도서관 겨울방학 어린이 인권캠프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박물관·미술관 협업 …
경자년 새봄이 제주에서 비로소 깨어납니다 토요일엔 제주 한라도서관 인문학 콘서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