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본질과 현상' 제주 문충성 시인 1주기 특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1.14. 18:32: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출신 현길언 작가가 편집·발행인을 맡고 있는 '본질과 현상' 겨울호(통권 58호)가 '문충성 시인 1주기를 보내며'를 특집으로 묶었다.

특집은 김병익 평론가의 권두 에세이 '작가를 기리는 방법'에 써놓은 "뛰어난 작가를 기리는 가장 중요한 일은 그 작가의 문학관과 세계를 연구하는 작업"이라는 대목과 연결된 듯 하다.

김승립 시인이 '시인의 삶과 문학' 코너에서 문 시인의 문학 연보를 정리했고 '서시-먹쿠실나무의 노래' 등 대표시 18편을 골라 실었다. '문 시인을 생각하며'에는 '문충성: 바다를 넘어서고 싶었던, 바다의 시인'(김주연), '돌하르방 같은'(나기철), '떠났으나 떠나지 못한 고향'(현길언), '우리 시대 마지막 낭만주의자'(홍명표)를 차례로 담았다. 1만원.

문화 주요기사
'개국 4돌' TBN 제주교통방송 18일 특집 방송 제주 마로 '탐라순력도' 들고 세종시 나들이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71)풀-김수… 책 읽는 제주, 접촉 줄이고 온라인 확대
제주출신 전재현 작가 "교직 접고 화업의 길로" 떠남과 돌아옴… 제주에 뿌리 둔 삶과 자연
제주섬 시간 입힌 맑은 빛깔 항아리 답엘에스 '나와 아시아' 온라인 사진전
제주여성영화제 '미리 만나는 여성영화' 깊고 검푸른 제주바다 건너고 살아온 사람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