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언 땅 녹이는 창작열… 제주 문학단체 잇단 작품집
제주시조시인협회·라음동인·구좌문학회 등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1.14. 18:34: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문학단체들이 언 땅에 창작의 열기를 지폈다. 단체마다 회원 작품집이 잇따르고 있다.

제주시조시인협회는 '제주시조' 28호를 발간했다. 단시조로 여는 풍경을 시작으로 김진숙의 '눈물이 참 싱겁다' 등 회원들의 시집 출간 소식을 전했고 회원 작품, 시 속의 시인의 삶(김향진 시인), 통영문학기행을 풀어냈다. '또 하나의 시선'에는 경남시조시인협회 회원 작품을 소개했다.

라음동인은 시 모음집 '투명한 수평'을 냈다. 전신인 '고팡'까지 합쳐 일곱 번째 동인 시집이다. 매주 모여 시를 이야기해온 이들은 "2년의 시간 동안 곰삭은 동인들의 작품을 가려 실었다"며 별도의 특집이나 초대시 없이 한라일보 신춘문예 출신인 조직형 시인 등 20명 동인들의 시편을 묶었다.

구좌문학회는 '동녘에 이는 바람' 14호를 펴냈다. 회원들의 시·시조·수필과 해녀 주제 작품을 수록했다. 강애심 시조, 박재형 동화, 오승휴 수필은 초대작품으로 담았다.

녹담수필문학회는 '녹담수필' 15호에 그간의 결실을 모았다. 회원 13명의 수필을 게재했다. 조엽문학회는 초대문인의 시·수필·평론, 회원 시·수필·단편소설 등으로 '조엽문학' 12호를 만들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예술재단 차기 이사장 선발 절차 진행… 제주여중 오케스트라 졸업생 협연 정기연주회
제주 잃어버린 마을 큰터왓… 비극 없었다면 … 제주문화예술지원사업 1차 공모 83건 증가
제주 '빛의 벙커-반 고흐' 관람객 10만 돌파 현을생 위원장 "사반세기 제주국제관악제와 함…
제주꿈바당도서관 겨울방학 어린이 인권캠프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박물관·미술관 협업 …
경자년 새봄이 제주에서 비로소 깨어납니다 토요일엔 제주 한라도서관 인문학 콘서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