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소비자보호원' 사칭 보이스피싱으로 순식간에…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1.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원격조정 앱으로 피해자 명의 수천만원 대출 승인
경찰 "문자메시지 첨부된 앱 절대로 설치 말아야"


새해 벽두부터 제주지역에서 소비자보호원(한국소비자원 옛 명칭)을 사칭한 수천만원대 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범인은 원격조정 앱을 이용해 피해자 명의로 몰래 대출을 받은 뒤 돈을 가로채는 수법을 썼다.

A씨(50·여·제주시)는 지난 2일 알수 없는 발신번호가 찍힌 한통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문자 내용은 모 전자매장에서 49만7000원이 결제 승인됐는데, 상품을 구매한 적이 없으면 소비자보호원으로 연락해달라는 것이었다. 가전 제품을 산 적이 없는 A씨는 문자메시지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걸자 자신을 소비자보호원 상담원이라고 소개하는 한 남성이 전화를 받았다. 이 남성은 A씨에게 "보이스피싱에 당한 것 같다"며 '스미싱 카드'라는 애플리케이션을 휴대전화에 설치하라고 권유했다. A씨가 앱을 깔자 이번에는 금융감독원의 김태호 과장이라는 사람이 전화를 걸어왔다. 이 남성은 "피해를 구제해주겠다"며 퀵 서포트(Quicksupport)라는 앱을 휴대전화에 설치하라고 했다.

그러나 두 남성 모두 정부기관을 사칭한 금융사기단이었다. A씨가 설치한 앱은 휴대전화 원격 조정 앱으로 범인은 이 앱을 이용해 A씨 명의로 국내 유명 생명보험사에서 8건, 총 3400만원을 대출 받았다. 이후 여러 개의 타인 명의 계좌로 대출 받은 돈을 이체해 가로챘다.

A씨의 신고를 받은 서귀포경찰서는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를 압수수색 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조만간 이번 사건을 전문수사팀이 있는 제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넘길 계획이다.

제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원격 조정을 시도할 때 피해자가 휴대전화 화면을 보면 범행이 들통날 수 있기 때문에 범인들은 피해자에게 계속 말을 걸어 화면을 볼 틈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사기범은 주로 문자 메시지로 악성 앱 설치 주소를 직접 보내주는데 문자로 받은 앱들은 절대로 깔면 안된다"면서 "휴대전화 보안 기능에서 출처가 불분명한 앱들은 깔리지 않도록 설정하는 것도 범죄를 예방하는 길"이라고 조언했다.

이상민기자

사회 주요기사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협박 쪽지 부착 남성 검… 신상정보 변경 안한 20대 성범죄자 징역형 집행…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사무실서 흉기·협박 쪽… 제주 벚꽃 만발··· 작년보다 이틀 빨라
제주여행 후 확진 유학생 발열검사 '피했나 못 … 제주, 고사리 채취객 '길 잃음 주의보'
제2의 'n번방' 막는다…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 제주지검, 마스크 판매 사기 3명 구속 기소
제주 작은빨간집모기 출현…일본뇌염 주의보 제주 전역 호우특보.. 최대 300㎜ 폭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