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끝까지 간다' 주성이, 6년 만에 그리운 부모 품에 안겨
김지연 기자
입력 : 2020. 01.22. 13:38: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TV조선)

‘끝까지 간다’를 통해 예능 최초 탈북 프로젝트의 생생한 여정을 보여주고 있는 12살 소년 주성이가 6년 만에 그리운 부모님의 품에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가슴 먹먹한 순간들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며 방송 3회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 3.7%(닐슨코리아, 전국 유료방송가입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1회 2.2%, 2회 2.7%에 이은 놀라운 오름세는 여러 경쟁 프로그램들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끝까지 간다’만의 매력을 입증했다.



17일 방송된 TV CHOSUN ‘끝까지 간다’ 3회의 코너 ‘사선에서’에서는 중국에서 동남아시아 국가로 넘어와서도 22시간의 버스 이동 중 살벌한 검문을 피해야만 하는 주성이와 탈북자들, 그리고 이들과 함께하는 개그맨 정성호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정성호는 ‘다둥이 아빠’답게 불시에 나타난 검문 때문에 다급히 차에서 내려 뛰어야 했던 주성이를 따뜻하게 보살폈다. 그는 멀미 때문에 구토를 하는 주성이의 등을 두드려 주고, 선발 차량의 운전대까지 직접 잡으며 탈북 미션의 성공을 위해 온 힘을 다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을 떠나 주성이를 만나기 위해 접선 장소로 온 주성이 부모님은 떨리는 가슴을 부여잡고 아들을 기다렸다. 마침내 깜깜한 밤 버스에서 내린 주성이와 부모님은 서로를 얼싸안고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다음 날, 환한 웃음을 완전히 되찾은 주성이는 오랜만에 엄마가 해 주는 요리를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주성이가 안전하게 한국으로 오려면 아직도 넘어야 할 난관이 남아 있었다. 정성호는 “저도 처음엔 부모와 함께 대사관이라도 오면 되는 것 아닌가 했는데, 그렇게 쉬운 게 아니었다”며 “주성이는 부모님과 다시 헤어져 또 다른 나라를 거쳐 한국으로 와야 한다”고 말해 스튜디오 출연자들의 가슴을 미어지게 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위태로워 보이는 작은 배를 타고 손전등 불빛을 비추며 강을 건너는 주성이와 일행의 모습이 그려져, 과연 탈북이라는 미션이 해피엔딩으로 끝날 수 있을지를 궁금하게 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한상헌 아나운서, SNS계정 돌연 폐쇄..왜? 임은경, 나이 17세 데뷔 당시 회상.."팬사인회 …
신천지 교회, 내부 단속 의혹에 "사실 無" 31번째 코로나 환자, 사람 몇 명 만났나..추가 …
이상아 "나이 13살 때도 팬들 많아"..전보람 "이… '콩다방' 유진 "이본과 통화, 기분이 묘하다"
31번째 확진자 직장 씨클럽, 위치는 어디? 봉준호 감독 "번아웃 증후군은 이미 '옥자'로 …
'낭만닥터 김사부2' 양세종, 돌담병원 둘러보며… '불타는 청춘' 한정수, 안혜경과 무슨 인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