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잇따라 할머니 친 운전자 2명 벌금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1.22. 14:58: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도로 상에서 70대 노인을 잇따라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한 운전자 2명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47)씨와 B(47씨)에게 각각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0월15일 오후 7시50분쯤 서귀포시 남원읍 한 도로에서 차를 몰고가던 중 무단횡단하던 C(77·여)씨를 들이받았다

도로에 쓰러진 C씨는 이후 달려오던 B씨의 차량에 다시 치어 숨졌다.

B씨는 자신보다 먼저 C씨를 친 A씨에게 더 큰 책임이 있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법원은 B씨가 제한속도를 초과해 과속한 점과 부검 결과를 토대로 이런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판사는 "피해자가 야간에 무단횡단 점과 피해자 측과 피고인 측이 원만히 합의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돈만 받고 잠적' 제주서 마스크 사기 범죄 기… 제주서 십수억대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중형
제주서 마스크 판매사기 중국인 구속 제주 미서훈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신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심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우체국 18곳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