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미혼남녀 73.1%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하지 않아”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20. 01.23. 08:09: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성격, 외모, 나이, 취미, 직업 등 인생을 함께할 배우자를 선택하는 기준과 조건은 매우 다채롭다. 그 중 과연 “같은 지역 출신이어야 한다”는 지역적인 기준은 얼마나 중요하게 여길까?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여론조사 전문기업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44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 575명∙여425명, 신뢰수준 95%)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혼 인식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73.1%)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와 결혼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26.9%만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와 결혼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결혼적령기의 30~34세 미혼남녀는 74.1%가 ‘같은 지역 출신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25.9%만이 ‘같은 지역 출신을 선호한다’라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거주자의 같은 지역 출신 선호 비율이 33.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전체 평균 대비 높은 수치를 보였다. 두 번째는 ‘부산∙울산∙경남’(31.5%)이었고 ‘대구∙경북’(30.5%), ‘대전∙세종∙충청’(29.8%), ‘서울’(24.7%) 순이었으며, ‘경기∙인천 지역’ 거주자들의 선호 응답 비율은 22.3%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 미세한 지역별 차이를 보이는 가운데 전반적으로 미혼남녀들은 특별히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를 선호하지는 않는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가연은 설명했다.

흔히 말하는 '경상도 남자는 가부장적이고 무뚝뚝하다', '경상도 여자는 애교가 많다', '전라도 남자는 다정하지만 배신을 잘한다' 등 특정 지역 출신에 대한 인식, 선입견이 존재하고, 이러한 인식과 선입견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에 대한 기피현상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가연측은 분석했다.

가연 관계자는 "하지만 이러한 인식들은 선입견에 불과할 뿐 자라온 환경, 개인의 성향 차이로 봐야 한다. 일반화 하기는 어려운 부분이다”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도민사회 불안 확산… 병원 방문객 '급증' 제주경찰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방역 강화
제주해경 추자도 70대 응급환자 긴급이송 고유정 왜 의붓아들 살해혐의 무죄인가
제주 풍력발전기 정비 근로자 2명 추락····1… 가로수는 많이 심는데 관리는 '허술'
고유정 무기징역 선고… 의붓아들 살해혐의 무… '무기징역'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무죄 선…
올해 제주지역 벚꽃 한달 후에 핀다 [1보]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무기징역.. 의붓아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