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미혼남녀 73.1%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하지 않아”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20. 01.23. 08:09: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성격, 외모, 나이, 취미, 직업 등 인생을 함께할 배우자를 선택하는 기준과 조건은 매우 다채롭다. 그 중 과연 “같은 지역 출신이어야 한다”는 지역적인 기준은 얼마나 중요하게 여길까?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여론조사 전문기업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44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 575명∙여425명, 신뢰수준 95%)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혼 인식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73.1%)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와 결혼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26.9%만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와 결혼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결혼적령기의 30~34세 미혼남녀는 74.1%가 ‘같은 지역 출신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25.9%만이 ‘같은 지역 출신을 선호한다’라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거주자의 같은 지역 출신 선호 비율이 33.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전체 평균 대비 높은 수치를 보였다. 두 번째는 ‘부산∙울산∙경남’(31.5%)이었고 ‘대구∙경북’(30.5%), ‘대전∙세종∙충청’(29.8%), ‘서울’(24.7%) 순이었으며, ‘경기∙인천 지역’ 거주자들의 선호 응답 비율은 22.3%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 미세한 지역별 차이를 보이는 가운데 전반적으로 미혼남녀들은 특별히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를 선호하지는 않는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가연은 설명했다.

흔히 말하는 '경상도 남자는 가부장적이고 무뚝뚝하다', '경상도 여자는 애교가 많다', '전라도 남자는 다정하지만 배신을 잘한다' 등 특정 지역 출신에 대한 인식, 선입견이 존재하고, 이러한 인식과 선입견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에 대한 기피현상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가연측은 분석했다.

가연 관계자는 "하지만 이러한 인식들은 선입견에 불과할 뿐 자라온 환경, 개인의 성향 차이로 봐야 한다. 일반화 하기는 어려운 부분이다”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재산문제로 다투다 아버지 때린 50대 집유 비브리오패혈증 치료받던 40대 남성 사망
제주서 일가족 3명 의식 잃은채 발견 경찰 수사 "기후위기, 자연재해 장기적 관점서 다뤄주길"
지난해 제주지역 졸음운전 교통사고 '174건' 제주도 '동네조폭' 기승… 갈수록 증가 추세
'코로나19' 추석연휴 제주 방역 최전선은 '전쟁' 추석날 구름 사이로 보름달 보일듯
검찰, 오일장 인근서 여성 살해 20대 구속기소 장애인스포츠센터 공사 탓에 제주 월대천 '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