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강성훈, 파머스 인슈어런스 2R 공동 17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5. 14:17: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임성재.

임성재(22)와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 둘째 날 나란히 공동 17위를 달렸다.

임성재와 강성훈은 24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라호야의 토리 파인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2라운드까지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기록했다.

단독 선두 라이언 파머(미국)와 6타 차다.

2라운드에만 10타를 줄인 파머는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로 순위를 70계단이나 끌어 올리고 단독 선두가 됐다.

이 대회 1·2라운드는 남코스(7천765야드)와 북코스(7천258야드)로 나뉘어 열린다.

임성재는 북코스에서 경기한 1라운드에서는 선두와 1타 차 공동 3위를 달렸지만, 남코스로 무대를 옮긴 2라운드에서는 1타를 잃으며 14계단 하락했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임성재는 전반에 보기만 3개 적어내며 부진했다. 그러나 후반 막바지에 6번 홀(파5)과 9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면서 만회했다.

강성훈은 북코스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남코스에서 친 1라운드보다 순위를 4계단 끌어올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공동 17위다.

우즈는 버디 5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우즈는 남코스 1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냈지만, 이후 6번 홀과 8번(파3)·9번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후반에는 10번 홀(파4) 버디를 12번 홀(파4) 보기와 맞바꿨지만, 17번 홀(파4) 보기를 18번 홀(파5) 버디로 만회했다.

통산 82승을 기록 중인 우즈는 PGA 투어 역대 최다승에 1승만 남겨뒀기 때문에 남은 3·4라운드에서 반등할지 주목받고 있다.

1라운드에서 임성재와 함께 공동 3위를 차지했던 안병훈(29)은 남코스에서 2오버파 74타로 고전하며 공동 38위(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내려갔다.

최경주(50), 이경훈(29), 노승열(29)은 컷(1언더파)을 넘지 못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리키 파울러, 필 미컬슨, 게리 우들랜드(이상 미국) 등 스타 선수들도 컷 탈락 수모를 당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BO리그 5월 개막+정규리그 경기 축소 검토 "류현진, 역대 MLB 99번 대표하는 선수 가능"
코로나19 확진 석현준 "상태 나아져 거의 완치" 도쿄올림픽 내년 7월23일 개최 최종 확정
K리그 12개 구단 '일정 축소' 큰 틀 합의 '여자농구 레전드' 변연하 BNK 코치로 합류
'페덱스컵 랭킹1위' 임성재 "연습 안 하면 불안" 일본 프로야구 한신 선수 3명 코로나19 양성
임성재 PGA 투어 가상 매치플레이 4위 “연습을 실전처럼”… 생중계로 팬 만난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